국제

[월드피플+] 나랑 별 보러 갈래?…6800년 만의 혜성 놓고 세기의 프러포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존 니코테라와 에리카 펜드락의 모습

무려 6800년 만에 찾아온 아름다운 혜성을 배경으로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 미국 커플의 사진이 화제에 올랐다.

최근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뉴욕 주 북부 올드포즈에서 촬영한 평생 단 한번만 촬영할 수 있는 프러포즈 사진에 얽힌 사연을 보도했다.

한 남자가 별이 빛나는 하늘을 배경으로 한쪽 무릎을 꿇고 청혼하는 장면이 인상적인 이 사진은 지난 18일 촬영된 것으로 주인공은 존 니코테라(33)와 에리카 펜드락(26)이다. 특히 사진 중앙에는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으며 긴꼬리를 달고 떨어지는 듯한 천체가 보이는데 바로 네오와이즈 혜성(공식명칭은 C/2020 F3)이다.

지난 3월 27일 미 항공우주국(NASA)의 적외선 망원경에 발견된 네오와이즈 혜성은 주기가 약 4500년에서 6800년 정도로 알려진 장주기 혜성이다.

곧 이 커플은 수천년 만에 찾아온 혜성을 사이에 두고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 셈이다.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 존은 "프러포즈를 위해 이같은 배경을 찾을 확률은 천문학적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우리 평생 다시 오지않을 혜성을 함께 감상하다가 준비한대로 한쪽 무릎을 꿇고 청혼했다"고 털어놨다.

에리카도 "당시 상황이 꽤 특별하다는 사실을 알고있었으며 혜성이 나타나고 청혼을 받는 순간 완전히 충격받았고 눈물도 났다"며 기뻐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현직 교사로 당시 이 장면은 존의 친구인 사진작가가 담았다.  

▲ 사진=브라이언 톰슨

아름다운 네오와이즈 혜성을 사이에 두고 프러포즈를 하는 커플은 이외에도 더 있다. 브라이언 톰슨이라는 또 다른 남성은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사는 여자친구 한나 앨런(28)에게 혜성을 함께 보자며 교외 농장 쪽으로 데려간 뒤 혜성이 지나갈 때 청혼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