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스터리에 빠진 보츠와나 코끼리 집단 폐사…신종 바이러스 원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보츠와나 코끼리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최근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에서 코끼리 수백 마리가 연달아 폐사한 채 발견된 가운데 그 원인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외신은 보츠와나 정부의 말을 인용해 아직까지 코끼리 집단 폐사의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보츠와나에서 갑자기 코끼리가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것은 지난 5월부터다. 오카방고 삼각지 인근에서 281마리가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국제환경단체 등은 당국의 발표보다 훨씬 많은 356구의 코끼리 사체가 확인됐다고 보고했다. 특히 이중 많은 코끼리들이 얼굴을 땅에 떨어뜨린 채 죽었으며 일부는 원을 그리며 걷는 모습도 목격됐다.

▲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보츠와나 코끼리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문제는 코끼리 집단 폐사의 원인을 빨리 밝혀내야 한다는 점이다. 보츠와나는 지난 2013년 기준 약 15만6000마리가 개체수가 확인될 만큼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끼리가 사는 지역으로 이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면 개체 전체의 참사로도 이어질 수 있다.



당초 전문가들이 예측한 집단 폐사의 원인은 밀렵과 탄저균 등이었으나 현재는 가능성에서 배제된 상태이며 신종 바이러스의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보츠와나 정부는 "아직 수백 마리 코끼리가 죽은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내지 못했으나 조사는 계속되고 있다"면서 "남아프리카와 영국, 미국 연구소의 도움도 받고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코끼리 집단 폐사가 확산될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보츠와나 국립수의학연구소는 "코끼리가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오카방고 지역은 아프리카 최고의 관광지 중 하나"라면서 "이번 사건은 코끼리에게 악영향을 준 가장 큰 재앙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