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더딘 일 처리에 직접 나선 인도 장관…장갑 끼고 화장실 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의 한 장관이 직접 청사 화장실을 청소했다. 1일(현지시간) 인도 NDTV는 마디아프라데시주 에너지 장관 프라듀만 싱 토마르가 청사 화장실 청소에 나섰다고 전했다./사진=프라듀만 싱 토마르 장관 페이스북

인도의 한 장관이 직접 청사 화장실을 청소했다. 1일(현지시간) 인도 NDTV는 마디아프라데시주 에너지 장관 프라듀만 싱 토마르가 청사 화장실 청소에 나섰다고 전했다.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소 현장을 공개하기도 한 장관은, 보좌진에게 청소 도구 준비를 부탁한 후 직접 세면대와 변기를 닦았다. 장관은 “더러운 화장실은 누구에게나 불편하지만, 특히 여성에게 큰 어려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무실은 언제나 깨끗해야 한다”며 관리들에게 화장실을 포함해 사무 현장의 청결 상태를 꾸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 사진=프라듀만 싱 토마르 장관 페이스북

장관의 이 같은 행동은 화장실 청결 상태를 놓고 청사 여직원 사이에 불평이 인 데 따른 것이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마디아프라데시주 청사 여직원들은 화장실 청소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지속해서 불만을 제기했다. 하지만 잇단 항의에도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자, 토마르 장관이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토마르 장관은 “아버지는 내게 사람은 공익을 위해 태어나며, 필요한 것이 있으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늘 말씀하셨다”면서 “공무원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또 “이 하인은 마지막 순간까지 몸과 마음을 다해 지역 발전을 위해 일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사진=프라듀만 싱 토마르 장관 페이스북

▲ 사진=프라듀만 싱 토마르 장관 페이스북

고위공무원인 장관이 고무장갑을 끼고 직접 화장실 청소에 나선 낯선 장면은 금방 이목을 집중시켰다. 보기 드문 지도자다, 신선하다는 반응이 대다수였지만, 일각에서는 보여주기식 행정 아니냐는 날 선 목소리도 나왔다.

발비어 싱이라는 이름의 주민은 “장관이 화장실 청소를 계속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라면서 “해당 사안과 관련된 노동자들에게 적절한 지침을 하달하고 모니터링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다른 주민은 조금 다른 이야기를 내놨다. 주민 사티쉬 티와리는 “마디아프라데시주는 가장 부패한 공직사회”라면서 “청사에서 일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장관 편을 들었다.

인도는 공직사회는 물론 정·재계 전반에 부정부패가 만연해있기로 악명 높다. 국제투명성기구(TI) 발표에 따르면 2019년 인도의 부패지수는 100점 만점에 41점으로 198개국 가운데 80위를 기록했다. 2018년 78위보다 2계단 내려앉았다. 부패 척결을 앞세운 나렌드라 모디가 인도 총리에 당선되면서 과거보다 부패지수가 개선되긴 했지만, 공직사회의 더딘 일 처리와 관료주의는 개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