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걸음마 떼고부터 ‘아장아장’ 쓰레기 줍는 7살 소녀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음마를 떼고부터 지금까지 줄곧 5년간 바다 쓰레기를 수거한 꼬마가 있다. 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잉글랜드 노섬벌랜드에서 매일 해변 청소를 하는 가족의 이야기를 전했다.

걸음마를 떼고부터 지금까지 줄곧 5년간 바다 쓰레기를 수거한 꼬마가 있다. 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잉글랜드 노섬벌랜드에서 매일 해변 청소를 하는 가족의 이야기를 전했다.

레이어 와델(7)은 걸음마를 막 뗀 두 살부터 해변 청소에 나섰다. 와델의 어머니는 “해변으로 소풍을 자주 갔고, 그때마다 사용한 쓰레기를 청소하는 것은 우리 가족에게 매우 당연한 일이었다. 당시 딸은 아주 어렸는데 해변을 엉금엉금 기어 다니며 널브러진 포장지들을 ‘더럽다’라고 말하더라. 그때 처음 딸의 해변 청소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그로부터 5년간 매일 88㎞ 길이 해변을 조금씩 돌며 바다 쓰레기를 줍는 일상이 반복됐다. 홈스쿨링으로 아이 셋을 키우며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가르치고 싶어했던 부모에게 쓰레기가 가득한 해변은 적절한 교육 현장이었다.

와델은 이제 미세 플라스틱 때문에 매년 수백만 마리의 바다 생물이 죽는다는 것까지 알고 있다. 와델은 “두 살 때부터 부모님을 쫓아 쓰레기를 주웠다. 앞으로도 계속 동물이 죽지 않도록 돕고 싶다”라고 밝혔다.



아델의 오빠도 같은 마음이다. 오빠인 데인(12)은 “사람들이 쓰레기를 집으로 가져가지 않는다는 사실에 나와 내 동생 모두 슬픔을 느낀다”면서 “바다 생물을 살리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라서 쓰레기를 치우고 나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해변에서 주로 수거되는 쓰레기는 플라스틱 용기와 버려진 옷가지다. 와델 가족은 수영하러 온 사람들이 옷을 벗어두고 그냥 가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그래서 와델은 쓰레기 무단투기를 더 강력히 처벌해 환경을 보호하라는 청원 운동도 시작했다.

소녀는 “사람들에게 변화를 강요할 수는 없지만, 그 가능성에 대해 넌지시 물을 수는 있지 않으냐”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 소녀의 어머니도 “강요할 수는 없다. 그러나 깨끗한 바다가 사람들 손에 달려있다는 것을 알려줄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 지난달 1일(현지시간) 터키 국영 아나돌루 통신은 유명 다이버의 말을 빌려 마스크와 장갑 등 코로나19 쓰레기가 바다로 유입되고 있다고 보도했다./사진=샤히카 에르쿠멘 인스타그램

▲ 사진=123rf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매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800만 톤, 이미 흘러 들어간 것만도 1억 톤이 넘는다. 2050년이 되면 플라스틱 쓰레기의 무게가 물고기를 뛰어넘을 전망이다.

양도 양이지만 분해되는 데 걸리는 시간도 문제다.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가 분해되는 데는 수 세기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비닐봉지는 10년~20년, 플라스틱 빨대는 200년, 페트병은 450년 수준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