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집에서 만든 위조수표로 슈퍼카 사들인 간 큰 美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위조 수표로 14만 달러짜리 슈퍼카를 산 간 큰 남성이 붙잡혔다. 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위조 수표를 만들어 쓴 40대 남성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위조 수표로 14만 달러짜리 슈퍼카를 산 간 큰 남성이 붙잡혔다. 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위조 수표를 만들어 쓴 40대 남성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체포된 케이시 윌리엄 켈리(42)는 지난달 27일 플로리다주 오칼루사 카운티의 한 자동차 판매장에서 슈퍼카 한 대를 사들였다. 그가 산 자동차는 포르쉐 911 모델로 그 가격만 14만 달러, 우리 돈 1억6700만 원에 달했다. 값은 그가 집에서 인쇄해온 수표로 치렀다.

▲ 자료사진

다음 날, 남자는 보석상으로 향했다. 이번에는 명품 롤렉스 시계 3개를 살 참이었다. 켈리는 보석상에게 6만1521달러(약 7350만 원)짜리 수표를 내밀었다.

보석상은 신중했다. 은행에서 수표의 진위를 파악하고 현금화하는 추심이 끝날 때까지 물건을 줄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부도 수표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 추심까지는 최소 하루에서 길게는 일주일까지 소요되지만, 보석상 입장에서는 부도 수표인 줄도 모르고 선뜻 물건을 내어주었다가 피해를 볼 수 있었기에 정확할 필요가 있었다.

아니나 다를까, 이틀 후 남자가 내민 수표가 아예 가짜임이 드러났다. 보석상은 위조 수표가 사용됐다며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 다행히 남자는 이미 꼬리가 잡혀 구금된 상태였다. 현지언론은 위조 수표 사용을 뒤늦게 파악한 슈퍼카 딜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29일 오후 켈리가 체포됐다고 전했다. 슈퍼카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지 이틀만이었다.

다행히 남자는 이미 꼬리가 잡혀 구금된 상태였다. 현지언론은 위조 수표 사용을 뒤늦게 파악한 슈퍼카 딜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29일 오후 켈리가 체포됐다고 전했다. 슈퍼카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지 이틀만이었다.

체포된 켈리는 뜻밖에도 집에서 수표를 인쇄한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수표 상단에 자신의 계좌번호를 기재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을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다만 그의 은행 계좌 잔액이 실제로 20만 달러의 수표를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지폐 위조 등 사기 및 자동차 절도 혐의가 적용돼 수감 중인 남자는 오는 9월 22일 법정에 출두해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