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 답답하다고!”…버스기사에 주먹 휘두른 中 승객의 최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스크를 쓰라는 버스 기사에게 주먹을 휘두른 승객이 실형을 받았다./사진=중국 CCTV 중앙TV뉴스

마스크를 쓰라는 버스 기사에게 주먹을 휘두른 승객이 실형을 받았다. 4일 중국 CCTV 중앙TV뉴스는 마스크 시비 끝에 버스 기사를 폭행한 승객에게 사법부가 징역 3년 3개월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광둥성 광저우 총화구 법원은 3일 재판에서 폭행 혐의로 기소된 승객에게 공공안전 위해죄를 물어 이같이 판결했다.

해당 승객은 지난 4월 21일 운전 중인 버스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술에 취해 버스에 올라탄 그는 마스크 문제로 기사와 실랑이를 벌이다 폭행을 저질렀다.

승객이 처음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다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답답하다며 마스크를 내려버렸고, 그런 승객에게 기사가 재차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면서 사건이 벌어졌다.

▲ 사진=중국 CCTV 중앙TV뉴스

버스 CCTV에는 마스크를 귀에 건 승객이 자리를 박차고 기사에게 다가가 욕설을 퍼붓고 주먹을 휘두르는 장면이 녹화됐다. 승객은 기사에게 버스에서 당장 내리라고 소리치며 최소 16차례 머리를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탑승자는 없었지만, 자칫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현지언론은 기사가 버스를 멈추고 경찰에 신고하는 사이에도 폭행이 계속됐으며, 분에 못 이긴 승객이 버스 뒤쪽으로 가 창문을 부수려고 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고 전했다.

과거부터 중국은 버스 기사 폭행을 매우 엄한 벌로 다스렸다. 지난해 하이난성에서 운전 중인 버스 기사의 따귀를 때린 승객은 징역 4년, 2018년 중국 산둥성에서 술에 취해 운행 중인 버스 기사의 핸들을 빼앗은 승객은 징역 3년의 실형에 처했다.





중국이 코로나 예방 및 통제 관련 규정을 어길 경우 엄한 법으로 다스리겠다고 공표한 것도 주효했다. 2월 중국 최고인민법원과 최고인민검찰원, 공안부, 사법부 등은 격리 규정을 어길 시 공공 안전을 해친 죄를 물어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동부 흑룡강성 법원은 고의 확산에 대해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집행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실제로 후베이성에서는 체온 측정을 거부한 주민은 징역 1년 3개월에 처했다.

사건 당시 광저우는 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인 상황이긴 했다. 하지만 아프리카인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쏟아져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시기였다. 이에 따라 사법부는 마스크 시비 끝에 운전 중인 버스 기사를 폭행한 승객에게 공공안전에 위해를 가한 죄를 물어 징역 3년 3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