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자가 격리자, 발코니서 행인에 침 ‘퉤’…나사 풀린 시민 의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시민이 호텔방 발코니에서 거리를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침을 뱉는 행위가 포착되어 호주 경찰이 경고에 나섰다. 7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 호주판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남호주의 주도인 애들레이드 시내에 위치한 페퍼스 호텔에서 발생했다.

지난 4일 오후 12시 30분 경 인도 항공과 싱가포르 항공을 이용해 남호주 애들레이드에 도착한 272명의 시민들은 시내에 위치한 페퍼스 호텔에서 2주 동안의 자가 격리를 시작했다. 사건은 자가 격리 중이던 투숙객 중 한 명이 호텔 발코니에서 거리를 지나가는 행인을 향해 침을 뱉는 행위가 목격되면서 알려졌으며 곧바로 경찰에 신고됐다.

애들레이드 경찰 대변인은 “발코니에서 침을 뱉은 행위에 대한 신고가 접수되어 해당 투숙객에게 경고를 내린 상태”라며 “이번에는 경고로 끝나지만 향후 같은 행위가 발생할 경우 벌금 내지는 기소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호주는 지난 7일 멜버른을 중심으로 한 빅토리아 주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 기록을 갱신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278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호주내 코로나19 2차 확산의 원인에는 빅토리아 주정부와 시민들의 안이한 대처에 있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호텔 자가 격리를 사설 경호회사에 맡겼고, 일부 사설 경호원들이 호텔 격리자와 성관계를 맺는 등 자가격리 호텔이 코로나19 2차 유행의 시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

여기에 시민들의 의식도 문제다. 빅토리아 주내 3000여 명의 자가 격리자를 확인한 결과 800여 명이 자가 격리를 위반하고 집에 없었다. 밤 8시 이후 통행금지가 내려졌지만 “집에서 있는 것이 지겨워서” 혹은 “차를 마시러 나왔다”라는 이유로 통행금지를 어기기도 했다.



시드니에서는 한 20대 청년이 코로나19 확진 상태에서 48시간 동안 술집 3곳, 식당 3곳, 마트를 종횡무진 누비고 다녀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뉴사우스웨일스 주총리는 지난 6일 “최소한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은 제발 집에서 머물러 달라”고 간청할 정도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멜버른을 중심으로 4차 봉쇄가 내려지고 8시 이후 통행금지가 내려지는등 강력한 조치가 시행되면서 확진자 수가 줄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호주 언론과 정치인들은 코로나19 2차 유행을 막지 못하고 있는 앤드류스 주총리의 사임 압력을 높이고 있어 그의 정치 생명에도 빨간등이 껴지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