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학교 복도에 와글와글 고등학생들…결국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주 대부분 마스크도 쓰지않은 채 학교 복도를 빽빽히 메운 학생들 사진으로 논란이 된 미 고등학교에서 실제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10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조지아주 폴딩 카운티의 노스폴딩 고등학교에서 학생 6명과 교직원 3명 등 총 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현지언론에 보도돼 논란이 된 이 사진은 이 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한나 월터스가 스마트폰으로 찍어 공유한 것이다. 한나는 "학교 친구들은 물론 교직원들의 안전을 우려해 이 사진을 촬영해 공유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을 보면 복도는 학생들로 꽉 차있고 마스크를 쓴 학생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러나 이 사진이 트위터에 공유되면서 한나는 오히려 학교 측의 징계와 주위 사람들의 비난을 받았다. 무단으로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공유한 것이 교칙위반이라는 이유로 학교 측이 한나에게 정학을 내린 것.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 여론은 들끓었고 결국 지난 7일 학교 측은 정학을 취소했다.

▲ CNN과 인터뷰 중인 한나 월터스(사진 우측)

한나는 "이 사진을 촬영해 공유했다는 이유만으로 온라인 상에서 위협도 받았다"면서 "나의 가장 큰 관심사는 내 안전 뿐 아니라 모든 학생, 교직원 그리고 그 뒤 가족들의 안전으로 사진을 공유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9명이나 확진자가 나온 노스폴딩 고등학교다. 학교 측은 10일과 11일 학교를 폐쇄하고 소독에 들어갔으며 향후 대면 수업을 이어갈 지 결정할 예정이다. 현지언론은 "지난주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학교 건물 안에 있었다"면서 "건물을 소독하고 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학생과 교직원을 격리시킬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아 주는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고 있지만 이를 의무화하진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