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마스크 미착용 여성 목 조른 경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경찰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여성을 목을 조르며 체포하는 동영상이 공개되어 경찰의 과잉 체포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이하 현지시간) 호주 채널7뉴스의 보도에 의하면 해당 동영상은 지난 10일 오후 5시경 멜버른 콜링우드에서 촬영됐다.

동영상은 건장한 남성 경찰관이 반항하는 여성의 목을 움켜 쥐고 체포를 하는 모습부터 시작한다. 여성은 "당신이 내목을 조르고 있다"를 계속 외치면서 숨을 쉴 수 없음을 호소했다. 이 여성은 다른 여성 경찰을 발로 차기도 하면서 반항을 이어갔다.

결국 남성 경찰은 여성의 발을 걸어 바닥에 쓰러뜨리고 여성의 몸위에 올라 앉아 반항하는 여성을 제압했다. 이 과정에서 여성은 계속 욕설을 하며 "내가 무슨 잘못을 했다고 이러는냐"며 "나에게서 떨어져라"고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외쳤다. 체포 상황을 촬영하는 그녀의 남자친구도 "그녀는 마스크 착용 예외를 인정 받았다"며 "고작 마스크 때문에 이러느냐, 그녀에게서 떨어져라"고 소리를 질렀다.

마침내 남성 경찰은 여성을 바닥을 보게 눕히고 여성의 몸 뒤에 앉아 여성의 손을 뒤로 꺽어 수갑을 채우면서 제압했고, 출동한 다른 경찰들과 함께 해당 여성을 이송하면서 동영상은 끝이 난다.

해당 여성의 남자친구가 찍은 동영상과 맞은편 아파트 주민이 촬영한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일파만파로 퍼져나가고 호주 언론에 까지 보도되면서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이 발생했다. 그러나 체포당시 전후사정이 공개되면서 여성에 대한 책임론도 일고 있다.

당시 경찰은 이 여성에게 접근해 마스크 미착용 이유와 이름, 주소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여성은 대답 대신 가운데 손가락 욕을 날리며 경찰에 협조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경찰은 이 여성을 체포하기로 결정하면서 여성은 몸싸움을 하며 반항을 하였고, 이 과정에서 문제의 동영상이 촬영되었다.

여성의 남자친구는 채널7 뉴스에서 "경찰은 시민을 보호하려는 의지보다 싸움을 걸고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벌금을 물기위해 혈안이 된 듯하다"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빅토리아 주경찰 대변인은 "해당 여성은 신원을 확인 하려는 경찰에 협조를 하지 않았고 마스크 미착용 예외를 인정하는 의사의 진단서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고 발표했다.

한편 멜버른을 중심으로 한 빅토리아 주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2차 유행으로 호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2만명을 훌쩍 넘어섰고 사망자도 331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빅토리아 주에서는 4단계 봉쇄조치를 내려 8시 이후 통행 금지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민들에게 200호주달러(약 17만원)의 벌금을 물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경찰과 벌금을 내지 않으려는 시민들의 크고 작은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