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아이들 탄 보트 끄는 동물원 바다표범, 학대 논란(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이 탄 보트와 연결된 밧줄을 목에 걸고 힘겹게 이를 끌며 헤엄치는 바다표범의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벨기에의 한 동물원에서 촬영된 영상은 바다표범 두 마리가 아이들이 탄 작은 보트를 끌며 헤엄치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바다표범이 끌어주는 보트에 탄 아이들은 아무것도 모르는 채 해맑게 웃고 있지만, 바다표범은 전혀 즐거워 보이지 않는다.

해당 영상은 동물원을 방문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가 지난 9일 촬영한 뒤 공개한 것이며, 영상이 공개된 직후 현지 동물보호단체는 바다표범에 대한 학대를 멈춰야 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영상은 SNS에서 50만 뷰 이상을 기록했고, 이를 본 사람들은 동물원 측이 동물을 학대하고 있다며 비난의 뜻을 담은 댓글 수천 개를 남겼다.

영상을 최초로 촬영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애런 코페티는 “2020년에도 인간이 동물에게 이런 짓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매우 끔찍했다. 사람들은 동물을 그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만 여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동물원 측이 동물에게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면서 “동물들을 좁은 곳에 가두지 않더라도 강제로 동물쇼 등에 서게 하는 것 역시 학대와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영상 속 바다표범이 사육사의 강요나 폭력적인 지시를 따르는 것이 아닌, 스스로 밧줄을 잡아당겨 헤엄친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먹이(물고기)가 보상으로 주어지지 않는다면 바다표범은 스스로 보트를 끄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바다표범 등은 본래 야생에 살아야 하는 동물이다. 사람들이 그저 오락 용도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동물보호단체 측은 돈을 벌기 위해 동물을 학대하는 동물원뿐만 아니라, 동물원을 찾는 관람객 역시 이러한 프로그램이 잘못됐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동물원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