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라마 고기가 코로나19 특효약?…가짜 뉴스 퍼뜨리는 페루 주지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아레키파의 현직 주지사가 코로나19와 관련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엘메르 카세레스 주지사는 라마 고기를 코로나19 특효약으로 소개하고 있다. 라마는 남미 고산지대에 서식하는 낙타과 포유류 동물이다.

카세레스는 "코로나19에 알파카와 라마의 고기가 좋은데, 특히 효과가 있는 건 라마의 고기"라며 "맛까지 좋은 라마 고기가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는 건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건 전형적인 가짜뉴스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대학과 벨기에 갠트대학이 라마에 생긴 항체가 코로나19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긴 했다. 이를 근거로 일부 국가에서 말이나 라마에 생긴 항체를 이용해 코로나19의 치료 방법을 모색하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라마 고기를 먹으면 코로나19가 낫는다는 연구결과는 그 어느 나라에서도 나온 적이 없다. 이런 연구가 진행된 적도 없다.

현지 언론은 "알파카와 라마를 잡아먹으면 코로나19가 치료된다는 그의 주장엔 전혀 과학적인 근거가 없다"며 현혹되어선 안 되는 가짜뉴스라고 보도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카세레스가 가짜뉴스를 생산하거나 확대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카세레스는 이산화염소를 마시면 코로나19가 치료된다고 주장해왔다. 이산화염소는 주로 공업용으로 사용되는 독성 표백제다.

코로나19를 치료한다며 이산화염소를 먹고 사망한 사람은 이미 세계적으로 800명을 웃돌지만 카세레스는 이런 뉴스에 코웃음을 친다. 그는 "코카콜라가 이산화염소보다 훨씬 독성이 강하다"며 "콜라를 먹고도 죽지 않는데 왜 이산화염소를 먹으면 죽는가"라고 반문하며 이산화염소를 당장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세레스는 "볼리비아는 이미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이산화염소의 (치료제로서의) 사용을 승인했는데 페루는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가"라며 의회에 관련법 제정까지 촉구했다. 그는 "죽어가는 코로나19 환자를 살리고 싶다면 페루 의회는 치료를 목적으로 이산화염소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서둘러 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의회를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도 그가 생산한 가짜뉴스다. 오히려 볼리비아에서 이산화염소를 치료제로 권했다간 감옥에 갈 수 있다.



볼리비아 의회가 이산화염소 생산에 대한 법안 심의에 착수하면서 볼리비아에선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해도 된다는 가짜뉴스가 돌았다. 심각성을 인지한 볼리비아 정부는 "이산화염소를 치료제로 권하는 사람은 형법으로 다스리겠다"며 엄중 처벌을 경고했다.

현지 언론은 "카세레스의 가짜뉴스를 규탄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지만 그는 여전히 열정적으로 가짜뉴스 생산과 확대 재생산에 집중하고 있다"며 "스스로의 거짓말에 취한 듯 간단하게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사실마저 새빨간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