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페인 농장서 ‘뼈만 남은’ 개 41마리 구조…주인은 구속 기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인 농장서 ‘뼈만 남은’ 개 41마리 구조…주인은 구속 기소

스페인의 한 일반 농장에서 극도의 영양실조와 탈수 상태에 있던 개 41마리를 구조했다고 현지경찰이 18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중앙경찰인 ‘과르디아 시빌’은 한 동물보호단체의 신고를 받고 지난 16일 스페인 톨레도주(州) 마을 킨타나르데라오르덴 인근에 있는 한 농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들은 오물이 가득해 비위생적인 이 시설에서 뼈가 앙상하게 드러날 만큼 건강 상태가 심각한 개 41마리를 발견하고, 현지 동물보호단체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구조했다.

구조된 개 중 29마리는 당시 몸 상태가 너무 나빠 구조자들이 주는 물조차 받아먹지 못해 링거 처방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이렇게 구조된 모든 개가 순조롭게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는 것이다.

개들은 앞으로 현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적합한 가정으로 입양될 때까지 임시 보호소에서 머문다. 현재 여러 동물보호단체가 지원에 나서 이들 개를 정성껏 보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당시 농장에 있던 주인 여성 한 명을 체포해 조사했으며 나중에 이 여성을 동물 학대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 대변인은 문제의 여성이 이렇게 열악한 환경에서 많은 개를 키우고 있었는지 그 이유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문제의 여성은 현재 애니멀 호더로 추정되고 있다. 애니멀 호더는 동물을 기르는 것이 아니라 수집하는 행위에 가까운 사람들을 일컫는 용어로, 이 역시 동물 학대의 한 유형이다. 하지만 이들 애니멀 호더는 자신들이 동물들에게 모든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착각한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애니멀호더 대부분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들이 동물 학대를 넘어 아동이나 노인학대 등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사진=과르디아 시빌/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