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매일 노숙자들에게 도시락 배달하는 칠레 배트맨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칠레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슈퍼히어로가 등장했다.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매일 노숙인들에게 저녁도시락을 나눠주는 '배트맨'이 현지 언론에 소개됐다.

연대의식을 갖고 노숙인을 돕는다 하여 '연대 배트맨'이라는 애칭을 얻은 칠레의 배트맨은 배트맨 복장을 한 채 매일 저녁 앞치마를 두르고 직접 음식을 장만한다.

음식 준비가 끝나면 1회용 용기에 나눠 담고 노숙인들을 만나러 나간다.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만큼 마스크 착용도 잊지 않는다. 슈퍼히어로라고 바이러스가 피해갈 리 없기 때문이다.

매일 그가 준비할 수 있는 분량은 60~100명분 정도. 쉽지 않은 일이지만 하루도 빼지 않고 이 일을 반복하고 있다.

배트맨은 "상황이 어려울수록 가까운 곳에 있는 사람부터 돌아봐야 한다"며 "어디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노숙인들에겐 따뜻한 위로의 한마디도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소문을 듣고 그를 찾아 나선 언론과 인터뷰에 응한 배트맨은 정체(?)를 밝히긴 거부했지만 자신의 이력을 공개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노숙인 돕기를 전개해왔다고 한다. 뜻이 맞는 사람들과 모임을 만들고, 단체를 만들어보기도 했지만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노숙인 돕기는 흐지부지되고 말았다고 한다. 남자가 혼자서라도 노숙인 돕기를 하겠다고 작정하고 배트맨으로 변신한 이유다.

배트맨은 "노숙인을 돕는 것보다 어려운 이웃을 도와야 한다고 설득하는 게 더 힘들더라"며 "어려운 이웃돕기에 공감하는 사람을 찾는 게 쉽지 않다는 데 한때는 좌절감을 느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형편이 되면 앞으로 더욱 많은 분량을 준비해 더 많은 노숙인들을 돕고 싶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국가가 힘들지만 노숙인 돕기는 중단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배고픈 사람이 없어야 비로소 정의로운 사회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트맨에게 저녁식사를 선물로 받고 있는 노숙인들은 하나같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 노숙인은 "코로나19가 퍼진 후 하루 한 끼도 먹지 못하는 노숙인이 많았다"며 "연대 배트맨은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노숙인은 "배트맨에게서 진정성이 느껴진다"며 "저녁을 받을 때마다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