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성폭행으로 임신한 10살 소녀가 병원에 챙겨간 건 인형 친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신한 10살 여자어린이가 낙태시술을 받기 위해 입원하면서 챙겨간 건 인형이었다. 그런 아이에게 일부 병원 관계자는 끝까지 출산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촌의 성폭행으로 임신한 브라질 10살 여자어린이의 낙태수술 뒷이야기가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최근 한 장의 사진과 함께 10살 여자어린이의 낙태시술 뒷이야기를 보도했다.

사진을 보면 병원복도 의자로 보이는 곳에 백팩과 기린인형, 개구리인형이 놓여 있다. 낙태시술을 받기 위해 할머니의 손을 잡고 병원에 간 여자어린이가 챙겨간 인형들이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선 안타깝다는 반응이 꼬리를 물었다. 한 네티즌은 "아직 인형놀이를 할 나이에 낙태라니..."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브라질 남동부의 작은 마을 상마테우스에 사는 피해자 여자어린이는 6살 때부터 삼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심한 복통으로 병원을 찾은 여자어린이는 삼촌의 아기를 갖게 된 사실을 알게 됐다. 여자어린이는 브라질 사법부의 허락을 받고 낙태시술을 받게 됐지만 낙태시술을 받기까진 고난의 연속이었다. 극우파를 중심으로 사회 일각에서 강한 반대 여론이 일면서다.

브라질의 낙태금지 규정은 매우 보수적이다. 성폭행으로 인한 임신이나 태아의 무뇌증이 확인된 경우에 한해 예외적으로 낙태를 허용한다. 예외규정을 적용받기 위해선 사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자어린이는 낙태시술을 받기 위해 거주지에서 레시페까지 1500km 거리를 비행기로 이동해야 했다. 비행기에서 내린 후 이동하는 어린이는 여성단체 회원들의 경호를 받았다. 극우세력의 공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은 "할머니와 사회복지사, 여자어린이 등 3명이 탄 차량을 여성단체 회원들이 탄 차량이 뒤따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고 보도했다.

병원에 도착하고 보니 이미 주변엔 극우 성향의 시위대가 운집해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위대를 불러 모은 건 브라질 연방정부의 다마레스 알베스 여성가족인권부 장관이었다고 한다. 개신교 목사인 그는 낙태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대표적 보수 인사다.

여자어린이는 시위대를 피해 병원에 들어갔지만 시술 전까지 출산 종용에 시달렸다.

현지 언론은 "낙태시술을 한 병원의 소아과 의사와 부인과 관계자 등 최소한 2명이 여자어린이에게 낙태를 포기하고 아기를 낳으라고 설득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할머니와 여자어린이는 끈질긴 설득에도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면서 브라질에선 10대 임신이라는 사회적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둔감한 사람이 적지 않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브라질 보건부가 발표한 가장 최근의 통계를 보면 2018년 브라질에선 10~14살 여자어린이 2만1172명이 아기를 낳고 '어린 엄마'가 됐다. 이 가운데 1만5851명은 사회적 취약계층 흑인이었다. 한편 조카의 임신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도주한 성폭행범 삼촌은 18일 체포됐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