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호주판 복면가왕, 무더기 코로나19 확진으로 촬영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판 복면가왕의 마지막 결승전 촬영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격적으로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23일(이하 현지시간) 호주판 복면가왕을 제작하는 네트워크10의 발표에 의하면 복면가왕에 참여하는 백댄서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만에 무려 7명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판 복면가왕의 마지막 결승전 촬영은 지난 22일 빅토리아 주 멜버른 도크랜즈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제작될 예정이었다. 스튜디오는 매일 제작에 참여하는 스태프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코로나19 관련 증상 유무관계를 체크하고 있었다. 지난 21일 일부 백댄서들에게서 코로나19 유사증상이 관찰되어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하루가 지난 22일 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확진판정이 나오면서 복면가왕 마지막 결승전 촬영은 전격 중단되었고, 제작 스탭 200여명이 코로나19 검사와 2주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자가 격리자에는 호주내 가장 인기있는 사회자 중 한 명인 오셔 건스버그와 호주 출신 가수 카일리 미노그의 동생이자 역시 가수인 대니 미노그, 유명 코미디언인 데이브 휴그 등 심사위원단이 포함되어 있어 이들이 출연하는 다른 프로그램까지 그 여파가 미칠 예정이다.

또한 복면가왕이 제작되는 도크랜즈 스튜디오는 채널9의 다른 인기프로그램인 ‘백만장사, 핫 시트’의 촬영장소로 이 프로그램의 제작도 중단되었다. 네트워크10은 “우리는 모든 스탭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며, 확진자가 발생하자마자 스튜디오 전체를 소독하고 모든 스탭들의 자가격리를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호주판 복면가왕은 엄청난 마스크 제작비와 유명 인사들이 출연하면서 지난해 시즌1이 시청율 1위를 하는 등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성공해 이번달 10일부터 시즌2가 방송되고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장 관객없이 온라인 관객을 통해 승부가 진행되었으며 몇 달 전부터 사전제작이 되어 마지막 결승전 촬영분만을 남겨놓은 상태였다. 네트워크 10은 “이미 촬영된 분량이 있어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며 모든 스탭이 자가격리를 마치면 마지막 결승전을 촬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호주는 멜버른을 중심으로 한 빅토리아 주에서 코로나19 2차 유행이 확산되면서 빅토리아 주에서만 하루 확진자 수가 700여 명에 이르렀다. 이에 봉쇄 4단계를 실시해 밤 8시 이후 통행금지등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에서 머무르기를 실시해 최근에는 200여 명으로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현재 호주 전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4812명이며 사망자는 502명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