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조련사, 벨루가 머리 사정없이 쿡쿡…학대 아닌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지만 벨루가는 우려만큼 큰 타격을 입지 않았을 수도 있다. 고래 머리에 든 게 사실은 뇌가 아니기 때문이다.

중국 수족관의 고래 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2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광둥성의 한 수족관 조련사의 벨루가 학대 정황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지난 12일 광둥성 선전시 소재 수족관 조련사가 3살 난 벨루가 머리를 사정없이 쿡쿡 찔렀다. 관련 영상에는 조련사가 검지손가락과 양손 모두를 이용해 밸루가 머리를 누르고 흔들기를 10여 차례 이상 반복하는 모습이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조련사는 벨루가 머리가 얼마나 부드러운지 보여주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했다.

조련사는 “벨루가 머리는 정말 부드럽다. 쓰다듬으면 아주 귀엽게 웃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래와 매일 교류한다. 고래도 내게 물을 뿌리며 짓궂은 장난을 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영상이 공개된 후 현지에서는 “뇌를 다칠 수도 있다. 위험하다”라거나 “명백한 학대”라는 등 조련사 행동을 문제 삼는 반응이 이어졌다.

하지만 벨루가는 우려만큼 큰 타격을 입지 않았을 수도 있다. 고래 머리에 든 게 사실은 뇌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 안에 든 건 ‘멜론’이다.

캐나다 맥길대학교 고래생태전문가 아나이스 레밀리는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는 것과 달리 고래 머리에는 뇌가 아니라 ‘멜론’이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레밀리는 과거 기고글에서 “오해를 풀어주고 싶다”면서 “고래 머리라고 생각하는 부위는 사실 고래가 쏘는 초음파를 투영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멜론’이라 불리는 이 부위는 고래가 내뿜는 초음파를 조율하고 주파수를 설정해 의사소통을 돕는다. 또 외부의 초음파를 흡수해 발신 위치를 파악하고 주변을 시각화할 수 있게 한다. 레밀리는 “고래는 멜론 부위를 씰룩거리고 모양을 변형해 초음파를 자유자재로 관리한다”고 말했다.

또 멜론을 이루고 있는 물질이 기름인 데다 고래의 뇌는 멜론보다 더 뒤쪽에 자리 잡고 있어서, 머리를 누른다고 큰 영향은 없다고 덧붙였다.

고래는 수염고래와 이빨고래로 나뉜다. 벨루가를 비롯해 이빨고래 등 고래류 90%가 이빨고래아목에 속하는데, 이빨고래 머리에는 기름(경뇌유)이 들어있다. 이 기름을 짜내 냉각시킨 게 바로 고래밀랍(고래왁스)이며, 광택제나 화장품 원료로 쓰인다. 특히 경뇌유 만든 양초는 그을음과 냄새가 없어 비싼 가격으로 거래되는데, 이는 고래사냥 성행에 큰 영향을 미쳤다.

전문가들은 수컷 고래가 머리를 부닥치며 싸울 수 있는 것도 경뇌유 덕이라며, 고래 머리를 찌르거나 누르는 것이 크게 위험하지는 않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오락용으로 고래를 수족관에 가두는 것 자체가 학대라고 지적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