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선별진료소 감염 막을까…대만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로봇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선별진료소 감염 막을까…대만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로봇 개발(사진=브레인 내비 바이오테크놀로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검체를 사람 대신 채취할 수 있는 로봇을 대만의 기술자들이 개발했다. 현장에 도입된다면 현재 선별 진료소에서 수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감염 위험을 무릎쓰고 고생하고 있는 의료 관계자들의 역할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IT 매체 ‘더버지’ 보도에 따르면, 대만 의료기기 업체 ‘브레인 내비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최근 비강 검사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검체를 채취하는 로봇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이 로봇에는 이 회사의 뇌 신경수술 로봇인 ‘나오트랙’에 적용된 기본 기술 외에도 얼굴 인식과 3D 영상 촬영 기술이 도입됐다.

▲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체를 채취하기 위한 검사를 받는 사람은 자기 코에 클립을 끼워야 한다.(사진=브레인 내비 바이오테크놀로지)

▲ 검사를 받는 사람은 안내에 따라 자기 코에 클립을 끼우고 얼굴 받침대에 턱과 이마를 대고 있으면 된다.(사진=브레인 내비 바이오테크놀로지)

검사를 받는 사람은 안내에 따라 자기 코에 클립을 끼우고 얼굴 받침대에 턱과 이마를 대고 있으면 된다. 그러면 로봇이 사람의 비강 속에 면봉을 집어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것이다. 이렇게 채취한 검체는 유리병에 담긴다.

이처럼 로봇을 이용한 검사 방식은 기존 검사 시간인 약 15분에서 3분의 1 수준인 5분 내외로 줄일 수 있다고 로봇 개발 업체는 주장한다.



대만에서 타이순성우커지(鈦隼生物科技)라고도 불리는 이 업체는 자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이 로봇을 활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했다. 그 첫 번째는 회사 설립자인 천지샤오 최고경영자(CEO)였다.

의사 출신인 천 CEO는 “17년 사스 발병 당시 많은 것을 배우고 생명을 구했지만 소중한 친구를 잃어 내게 큰 상처로 남았었다”면서 “그래서 난 이 로봇을 개발해 가장 먼저 검사를 받음으로써 생명을 구하는 데 앞장서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전 세계 수많은 환자와 동료들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8주 만에 이 로봇을 개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로봇은 최근 대만에서 열린 ‘2020 바이오 아시아 타이완’(2020 BIO Asia-Taiwan) 전시회에서 공개됐으며 대만 식품의약국(TFDA)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사용 승인(EUA)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