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오리 낚아챈 갈매기 뒤쫓지 못하는 어미의 속사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새끼 오리 낚아챈 갈매기 뒤쫓지 못하는 어미의 속사정

갈매기 한 마리가 어미 오리 옆에 있는 새끼 한 마리를 낚아채 가는 냉혹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아마추어 사진작가 피터 크리스천은 얼마 전 영국 왕실령 맨섬 남부 랭니스 반도에서 냉혹한 자연의 섭리가 느껴지는 이런 장면을 촬영했다.

작가에 따르면, 갈매기는 어미 오리와 함께 있는 새끼 9마리 중 1마리를 덮쳤다. 어미 오리가 그런 갈매기에게서 새끼를 되찾으려 애썼지만, 몸집이 더 큰 이 갈매기는 새끼 오리를 놓치지 않고 멀리 날아가는 데 성공했다.

이에 대해 작가는 “야생에서 일어나는 완전히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 “이들 사진을 찍은 뒤 갈매기는 새끼 오리를 입에 문 채 멀리 해안선 쪽으로 날아갔다”고 말했다.

흥미로운 점은 어미 오리가 새끼 한 마리를 잃어 슬픔에 잠길 틈도 없이 남아있는 8마리의 새끼를 돌보기 위해 애를 썼다는 것.



사실 갈매기는 기회가 생기면 종종 새끼 오리를 노리곤 하는데 만일 어미 오리가 갈매기를 뒤쫓았다면 또 다른 갈매기가 남은 새끼 오리들을 잡아갔을 가능성이 크다.

작가는 또 “갈매기가 오리 가족의 새끼를 노리고 있다는 것을 미리 예감할 수 있어 이번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면서 “안타깝게도 새끼 오리는 죽음을 피할 수 없었지만, 그것이 바로 자연의 섭리”라고 말했다.

한편 갈매기는 잡식성으로 물고기나 그 밖의 해산물은 물론 벌레나 쥐, 작은 새, 식물의 열매, 곡물 등을 먹는다. 심지어 어떤 갈매기는 몸집이 꽤 큰 토끼까지 통째로 삼키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사진=피터 크리스천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