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끼리 500마리 도살한 콩고 밀렵꾼, 징역 30년 철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

무려 500마리가 넘는 코끼리들을 도살한 콩고의 악명높은 밀렵꾼이 30년 형이라는 역대 최대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노어베일 느도키(콩고의 국립공원 이름)의 도살자'로 불렸던 모반자 모벰보 제라드(35)가 징역 30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야생의 코끼리들에게는 저승사자로 통했을 그는 지난 2008년 이후 이 지역에서 코끼리 밀렵을 주도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500마리 이상이 '돈벌이' 대상이 됐다. 코끼리의 상아가 큰 돈이 되기 때문. 상아는 1990년 국제무역이 금지됐지만 동남아시아,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밀수 수요는 여전한 상황이다. 아프리카에서의 코끼리 밀렵 건수가 아시아에서의 상아 가격을 좌우할 정도.

중형을 선고받은 모반자는 상아 밀매 혐의와 함께 지난해 국립공원 경비원들에게 총격을 가해 부상을 입힌 혐의로 살인미수가 추가됐다. 보도에 따르면 콩고에서 야생동물 밀매업자에게 형사 유죄 판결이 내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형량 역시 역대 최대다.



야생동물보호협회(WCS) 측은 "이번 판결은 야생동물 범죄자들의 책임을 묻기위한 싸움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더이상 이같은 범죄가 용인되지 않고 최고 수준에서 기소될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끼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멸종 위기 동식물 목록에서 ‘취약종’(Vulnerable)으로 분류되어 있다. 코끼리는 한 세기 전만 해도 아프리카 대륙 전역에 1200만 마리가 서식했으나 현재는 그 수가 50만 마리로 급감한 상태로 그 대표적인 원인은 상아를 노리는 밀렵 때문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