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코로나 그까짓 거!”...마스크 없이 해변에 몰려든 수천 피서 인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서는 낮 기온이 25℃까지 오르면서 태양과 바다를 즐기려는 시민 수천 명이 해변으로 몰려들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호주 언론들은 일제히 시드니 유명 해변들인 본다이, 쿠지, 맨리로 쏟아져 나온 시민 수천 명의 모습을 보도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무시한 채 다닥다닥 모여있는 수많은 시민 중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



오전부터 해변으로 나온 이들 시민에게 코로나19는 크게 문제 되지 않는 모습이다. 해안구조대와 경찰들이 시민들에게 최소한 1.5m 떨어져 있으라고 통보했지만 이를 제대로 귀 기울여 듣는 시민들은 소수에 불과했다.

쿠지 해변에서 수영을 즐기는 한 시민은 “코로나 그까짓 거”라며 “코로나는 그냥 독감과 같아 죽을 때가 된 사람들이 죽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멜버른 같은 독재는 필요 없다”고 말했다. 멜버른이 속한 빅토리아주에서는 코로나 2차 유행으로 봉쇄 4단계를 시행하고 있어 일부 시민이 봉쇄령을 내린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주 총리를 독재자로 비난하고 있다.

본다이 해변 주변에 사는 현지 주민은 “해변에 모인 사람들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어가는 사람들을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듯하다”면서 “이러다가 다시 코로나19가 재확산돼 본다이 해변이 다시 봉쇄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 1차 코로나19 확산 당시 뉴사우스웨일스주는 모든 해변을 봉쇄한 적이 있다.

본다이 해변을 관리하는 폴라 마셀로스 웨이벌리 시장은 “우리는 아직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중이란 것을 잊으면 안 된다”며 “우리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해 해변을 봉쇄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700여 명까지 나온 멜버른을 중심으로 한 빅토리아주는 봉쇄 4단계를 선언하고, 8시 이후 통행 금지, 집에서 머무르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하면서 100여 명대로 떨어진 상태이고, 시드니를 중심으로 한 뉴사우스웨일스주는 29일 하루 확진자 수가 7명이 나오는 등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이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빅토리아주 같은 2차 유행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호주 전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5670명이며 사망자는 611명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