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T 강대국인데…와이파이 쓰려고 길바닥서 공부하는 美 초등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강국이자 IT 산업을 선도하는 미국이지만 '디지털 격차'는 이곳에서도 어김없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말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이 공유되며 미 전역이 발칵 뒤집혔다. 캘리포니아 주 살리나스의 초등학생 두 명이 프랜차이즈 음식점인 타코벨 매장 밖 길바닥에 앉아 노트북을 펴고 공부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유되면서다.

NBC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학교가 비대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집이 아닌 길바닥으로 나왔다. 이유는 음식점의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하기 위해서다. 이에대해 케빈 드 레온 전 캘리포니아 주 상원의장은 "이곳은 캘리포니아로 실리콘밸리의 고향이지만 디지털 격차는 깊다"면서 "라틴계의 40%는 인터넷 접속을 아예 하지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결과적으로 지역 내 저소득층, 소수민족 등의 자녀들이 집에서 쉽게 인터넷에 접속하기 힘들 정도로 디지털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이 사진 한 장이 알려주는 셈이다.



이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여론은 들끓었다. 이후 해당 초등학교에서 이 아이들의 가정에 무선 핫스팟을 제공하기로 하면서 일단락됐지만 미국 내 디지털 격차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는 점에서 자성의 계기가 됐다. 특히 현지 주민들은 교육 당국의 지원과는 별개로 이주 가정의 자녀들로 알려진 이들을 위해 11만 달러(약 1억 3000만원)가 넘는 돈을 모금했다.

CNN 뉴스는 "미국 내 1500~1600만 명의 K-12(유치원에서부터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의 교육기간) 공립학교 학생들이 인터넷 연결이 어려운 가정에서 살고있다"면서 "두 어린 학생들의 사진은 미국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기본적인 불평등을 상기시킨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