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마스크 벌금 안내려고…멍멍 짖으며 개 흉내낸 스페인 남성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국가가 늘면서 지구촌 곳곳에서 황당한 해프닝이 발생하고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거리에 나섰다가 경찰과 마주친 스페인 남자들이 개 흉내를 내며 위기를 모면하려다 벌금을 내게 됐다. 스페인 아스투리아스의 캉가스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경찰은 이 도시의 코바동가라는 대로를 순찰하다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길을 걷는 두 명의 남자를 발견했다. 최근 2차 유행의 조짐이 보이고 있는 스페인에선 외출 시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경찰이 남자들을 멈춰 세우고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하자 두 사람은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한 남자가 갑자기 두 손으로 바닥을 짚더니 길에서 기어 다니기 시작한 것.

이를 본 또 다른 남자도 바로 친구를 따라 네 발(?)로 기어 다니면서 ‘멍멍’ 짖기 시작했다. 심지어 이 남자는 한쪽 다리를 쳐들고 개가 오줌을 누는 행동을 연출하기도 했다. 황당한 표정으로 이를 지켜보는 경찰에게 두 사람은 “우리는 개다. 그래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외쳤다.

멀쩡한 남자들이 길에서 ‘개짓’을 벌이자 주변엔 사람들이 모여들고 일부는 핸드폰으로 동영상까지 촬영했지만 두 사람은 아랑곳하지 않고 한동안 이런 행동을 계속했다. 동영상을 찍은 한 남자는 “마스크 때문에 벌금을 내게 될 것 같으니까 두 사람이 길에서 정신병자 행세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설픈 연극은 통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현장에서 체포돼 연행됐다. 경찰은 공공장소에서의 혼란 유발, 공권력에 대한 모욕, 마스크 착용 거부 등의 혐의로 두 사람을 처벌하기로 했다. 현지 언론은 “두 사람이 각각 600유로(약 85만원) 이상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캉가스의 시장 호세 마누엘 카스트로는 “두 사람이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고 있다가 처벌을 피하기 위해 개 흉내를 냈지만 결국 벌금을 내게 됐다”며 “앞으로도 마스크 미착용에 대해선 관용을 베풀지 않고 엄격하게 단속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