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가출 후 사흘간 실종된 남자…쓰레기 구덩이서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과 다투고 집을 나간 후 행방이 묘연했던 남자가 10m 깊이 구덩이에서 극적으로 구조됐다. 지난달 31일 중국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은 윈난성 취징 지역에서 실종된 남자가 마을 외곽 쓰레기 구덩이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26일 술을 마시고 가족과 다툰 남자는 그 길로 집을 나가 이후로 소식이 완전히 끊겼다. 가출일 수도 있었지만 행여 사고가 난 건 아닌가 걱정이 됐던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마을 내 CCTV를 토대로 행적을 추적하기 시작한 경찰은 남자가 인근 쓰레기 구덩이에 빠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29일 구조대 7명을 급파한 경찰은 약 10m 깊이 구덩이에 빠진 남자를 발견했다.

혼자 힘으로는 절대 빠져나올 수 없는 아득한 깊이의 구덩이에는 각종 쓰레기가 산처럼 가득 쌓여 있었다. 그 높이만 6m에 달했다. 악취도 진동을 했다. 남자 주위에는 들개 2마리도 어슬렁거리고 있었다.

칠흑 같은 어둠과 들개의 위협 속에 사흘 밤낮을 두려움에 떨며 보낸 남자는 기력이 없어 아예 움직이지를 못했다. 호흡기 등 각종 장비를 싣고 절벽 아래로 내려간 구조대는 떠돌이 개를 쫓아내고 남자를 들것에 실어 30분 만에 지상으로 끌어냈다. 마을 주민들도 구조에 손을 보탰다.

사흘 만에 구조된 남자는 꼴이 말이 아니었다. 쓰레기 구덩이 안에서 쫄쫄 굶은 탓에 극도로 허약했으며, 낙상 과정에서 큰 부상도 입은 상태엿다. 다행히 활력 징후는 정상이었고, 생명에도 지장이 없어 병원으로 가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나쁜 일이 생긴 건 아닌가 발을 동동 굴렀던 가족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경찰은 술에 취해 집을 나온 남자가 발을 헛디뎌 구덩이에 빠진 것으로 보고 있다.

가족과의 불화로 집을 나간 남자의 실종 사건은 이렇게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