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붉은 청설모 VS 딱따구리…먹이다툼, 승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붉은 청설모 VS 딱따구리…먹이다툼, 승자는?

붉은 청설모로 불리는 북방청서 한 마리가 딱따구리와 먹이다툼을 벌이는 보기 드문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미 폭스뉴스와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덤프리스갤러웨이주(州) 존스필드 인근 숲에서 최근 마을 주민 캐런 크로퍼드(59)가 북방청서와 오색딱따구리의 대치 상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평소 풍경화를 그린다는 이 주민은 종종 이들 청서에게 먹이로 견과류를 주기 위해 숲에 가고 있는데 이날도 먹이를 나무 그루터기 위에 놔두려 갔다가 이들 동물의 먹이 다툼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주민에 따르면, 당시 먹이를 빼앗겨 화가 난 청서 한 마리가 덤벼들려고 했지만 결국 딱따구리가 우세하다는 점을 깨닫고 포기했다.

이에 대해 이 여성은 “보통 다람쥐(붉은 청서)들은 (사람들이) 견과류를 가져다 놓기를 기다리지만, 딱따구리가 먼저 와서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사진 속 다람쥐가 자신의 영역을 지키려고 맞섰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성은 또 “딱따구리가 그루터기 한쪽에서 견과류를 먹고 있었는데 다가온 청서를 보자 공격적으로 다가갔다”면서 “처음에 그 다람쥐(붉은 청서)는 물러서지 않았지만 결국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기에 물러나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사실 이 여성은 자택에 도착할 때까지 자신이 카메라에 담은 사진들이 얼마나 절묘한 순간을 포착했는지 깨닫지 못했다.

그녀는 “그 다람쥐가 앞발을 들어올렸고 그 새는 부리를 활짝 벌렸다. 마치 그들은 싸우는 것 같았다”면서 “집에서 사진을 보고 나서 잘 찍혔다는 생각이 들었고 실제 사람들의 반응은 정말 놀라웠다”고 회상했다. 이어 “보통 풍경 사진을 찍지만, 이는 내 자연 사진 중 최고의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방청서는 유라시아 토종으로 영국에서는 몇 세기에 걸쳐 그 개체 수가 줄었고 심지어 절멸 위기에 처할 때도 있었다. 이는 서식지 파괴와 집중적인 사냥 때문이지만, 스코틀랜드에서는 삼림벌채가 주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사진=캐런 크로퍼드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