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맨손으로 절도범 때려잡은 마트 여직원, UFC 취업 인생역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근 UFC에 취업한 서머 타파사의 모습(사진 좌측)과 지난해 도둑을 제압하는 모습

지난해 맨손으로 절도범을 때려잡아 큰 화제가 된 여성 직원이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의 보안요원으로 취직했다.

최근 UFC 데이나 화이트(51) 대표는 서머 타파사(25)가 얼마 전 우리 보안 요원팀에 합류해 일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타파사도 동영상을 통해 "UFC와 일하게 된 지 8일 째"라면서 "내 경력이 앞으로 더욱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계적인 화제를 모은 타파사의 얽힌 사연은 지난해 1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하와이 주 호놀룰루의 가전제품 매장인 ‘베스트바이’에서 일하던 타파사는 스피커를 들고 도망치려는 남성을 육탄 저지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타파사는 도둑을 미국프로풋볼(NFL) 선수처럼 거세게 밀어붙어 바닥에 내동댕이쳐 결국 제압했다. 그러나 타파사의 행동은 오히려 일자리를 잃게되는 계기가 됐다. 회사 측이 고객에게 위험한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해고했기 때문.



이같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타파사를 응원하는 글들이 줄을 이었으며 화이트 대표가 UFC에 깜짝 일자리 제안을 하면서 더욱 화제를 모았다. 결과적으로 이번 보도는 수개월이 지난 타파사가 실제로 UFC에 취직했다는 후일담인 셈.

화이트 대표는 "지난 1월 타파사를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에 VIP 손님으로 초대했었다"면서 "당시 일자리를 제안했지만 타파사는 더 고민해보겠다며 하와이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UFC 직원이기 때문에 나쁜 짓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에게 엉덩이를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