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와이서 파도에 쓸려간 서핑보드, 8300㎞ 떨어진 필리핀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원주인인 하와이의 더그 폴터(왼쪽)와 필리핀의 지오바니 브랜줄라

2년 전 하와이에서 한 남자가 서핑 중 잃어버린 서핑보드가 2년이 훌쩍 지난 후 무려 8300㎞가 훌쩍 넘는 필리핀에서 발견됐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하와이에 사는 사진작가이자 서퍼인 더그 폴터가 겪은 흥미로운 사연을 보도했다. 그가 애지중지하던 서핑보드를 잃어버린 것은 지난 2018년 2월. 당시 그는 오아후섬 와이메아베이에서 서핑을 하던 중 집채만한 파도에 휩쓸려 그만 서핑보드를 잃어버렸다.

당시 폴터는 이같은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서핑보드가 흘러갔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인근 카우아이섬에서 보드가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기를 간절히 바랬다. 그러나 파도에 휩쓸려 기억 저편으로 멀리 사라져버린 서핑보드가 다시 모습을 드러낸 것은 놀랍게도 8300㎞나 훌쩍 떨어진 필리핀에서였다. 폴터는 "카우아이섬의 어부가 발견했을 것이라 생각했던 서핑보드가 필리핀에서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서핑보드가 이역만리에서 발견된 과정도 흥미롭다. 폴터에 따르면 2년 여 전 잃어버린 서핑보드는 태평양을 흘러흘러 6개월 후인 2018년 8월 필리핀의 한 어부가 발견했다. 그리고 이 보드는 현지 초등학교 교사인 지오바니 브랜줄라가 어부에게 40달러를 주고 사들였다. 바다를 떠돈 지 6개월이나 지났지만 서핑보드의 상태는 색깔이 당초 파란색에서 노란색으로 변한 것 외에는 양호했다.



이 서핑보드의 원래 주인의 힌트는 그 바닥에 적혀있었다. 라일 카슨이라는 서핑보드 디자이너의 이름이 선명하게 남아있어 페이스북을 통해 그와 연락이 닿은 것. 이렇게 태평양을 흘러흘러간 서핑보드는 다시 SNS를 흘러흘러 원 주인인 폴터에게 닿았다.

서핑보드의 새 주인인 브랜줄라는 "평소 서핑을 배우고 싶어 보드를 샀는데 하와이에서 온 것이라니 믿을 수 없었다"면서 "폴터의 보드를 잘 관리해 열심히 파도를 타겠다"며 웃었다. 폴터도 "현재 온라인으로 브랜줄라와 연락하고 있다"면서 "만약 코로나 팬데믹이 아니었다면 당장 그에게 찾아갔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에 그에게 찾아가 서핑하는 법을 가르친다면 멋진 결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