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8000원’ 절도 의심받던 14세 소년, 구타로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인도의 14세 소년이 한화로 약 8000원 상당의 현금을 훔쳤다는 의심을 받다 결국 목숨을 잃어야 했다.

인디아투데이 등 현지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라잔 베헤라(14)는 현지시간으로 22일, 오릿사주 마유르반즈에 있는 친구 집을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당시 부재중이었던 친구의 어머니(36)는 소년이 다녀간 뒤 500루피(약 8000원) 상당의 지폐가 사라진 사실을 알게 됐다.

▲ 인도 지폐(사진=123rf.com)

이 여성은 먼저 아들에게 돈의 행방을 물었고, 아들로부터 자신이 집을 비운 사이 친구가 다녀갔다는 사실을 확인하자 곧바로 아들의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다.

소년을 집으로 부른 여성은 돈의 행방을 물으며 폭행을 가하기 시작했다. 막대로 구타를 당한 소년은 심한 상처를 입고 집으로 돌아갔지만 의식을 잃었다.

이웃에 의해 발견된 소년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 자료사진(사진=123rf.com)

경찰은 해당 사건을 접수한 뒤 소년을 집으로 불러 구타를 가한 여성을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현재 이 여성은 인도 형법에 따라 살인사건 용의자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을 알아내기 위해 부검을 요청한 상황이다. 이 소년이 실제로 친구의 집에서 현금을 훔쳤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