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 교대생 43명 실종 사건…6년만에 체포영장 발부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요치나파 교대생 실종·피살 6주기를 맞아 항의 시위를 하는 사람들.(사진=AP 연합뉴스)

6년 전 멕시코 게레로주에서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항의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버스를 타고 이동하던 아요치나파 교대생 43명이 경찰과 결탁한 갱단에 끌려가 집단 피살된 사건에 관여한 혐의가 있는 경찰·군 등 관계자 모두에게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국립궁전에서 열린 아요치나파 교대생 실종·피살 6주기 추모행사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영장 발부 사실을 공개했다.

▲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사진=AP 연합뉴스)

그는 희생자 유가족과 만난 자리에서 “경찰 및 군 관계자에 대한 체포 명령이 내려졌다”면서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확인된 사람들은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이므로, 처벌되지 않는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오마르 고메스 특검 수사팀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총 25건의 체포 영장이 발부됐으며 연방경찰 1명은 이미 구금 중”이라고 말했다.

고메스 팀장은 또 “수사관들이 찾고 있는 사람들 중에는 실종 사건의 범죄 당사자와 공모자가 포함돼 있는데 이들 중에는 각 자치단체 경찰과 연방경찰, 육군 소속, 전 연방검찰청 관계자 그리고 조직범죄 관련자 등이 있다”고 전했다.

체포 영장이 발부된 이들 용의자는 당시 학생들의 실종에 대해 알고 있거나 범행을 수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은 2014년 9월 24일 당시 아요치나파 교대생들이 버스에 나눠 타고 멕시코시티에서 열리는 항의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게레로주 이괄라시에 있는 제27 보병대대 군사지역 부근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일부 사망하고 43명이 실종된 것이었다.

수사당국은 애초 지역 마약 카르텔인 게레로스 우니도스와 결탁한 부패 경찰이 이들 학생을 납치해 경쟁 조직의 일원들로 속인 채 게레로스 우니도스에 넘기면서 학생들이 살해돼 불태워진 뒤 강물에 버려졌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우파정권인 엔리케 페나 니에토 대통령 집권 당시 발표된 수사 결과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많고 지금까지 제대로 된 처벌도 이뤄지지 않아 멕시코는 물론 국제 사회의 비난이 이어져 왔다.

현 정부 들어 새로운 수사 결과가 속속 밝혀지고 있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여전히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직접 세운 조형물과 검찰청 그리고 대법원 앞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