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아프리카서 물개 7000마리 떼죽음 미스터리…대부분 태아 상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리카서 물개 7000마리 떼죽음 미스터리…대부분 태아 상태(사진=오션 컨서베이션 나미비아 제공)

아프리카 남서부 국가인 나미비아 중부 해변에서 물개가 떼죽음을 당했다. 죽은 물개 수는 추산 7000마리에 달한다고 현지에서 해양보호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과학자들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나미비아 해양보호단체인 ‘오션 컨서베이션 나미비아’(Ocean Conservation Namibia)의 환경보호 운동가인 나우드 드라이어는 지난 9월부터 월비스베이 인근 펠리컨 포인트라는 이름의 케이프물개 번식지에서 물개 사체 여러 구가 떠 밀려와 있는 모습을 발견하기 시작했다.

▲ 펠리컨 포인트라는 이름의 케이프물개 서식지에서 발견된 물개 사체들의 모습.(사진=나우드 드라이어, 오션 컨서베이션 나미비아/고펀드미)

그 후로 이달 첫 2주 동안에 걸쳐 해당 서식지에서 시행한 조사에서는 태아 상태의 물개 사체가 대량으로 발견됐다고 현지에서 ‘나미비안 돌핀 프로젝트’(Namibian Dolphin Project)라는 이름의 해양보호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던 해양생물 전문가 테스 그리들리 박사는 AFP에 밝혔다.

이번에 떼죽음을 당한 케이프물개를 포함한 일반적인 물개는 대개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 사이에 출산한다.

▲ 그리들리 박사는 암컷 케이프물개 5000~7000마리가 유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히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물개가 태아 상태에서 죽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사진=테스 그리들리 박사 제공)

이에 대해 그리들리 박사는 암컷 케이프물개 5000~7000마리가 유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히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물개가 태아 상태에서 죽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이들 물개의 떼죽음에 관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지 과학자들은 환경오염이나 세균 감염 또는 영양실조에 이르는 모든 상황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리들리 박사도 “조사에서 발견된 죽은 암컷 물개 중 몇 마리는 앙상하게 마른 상태였으며 몸에서 지방이라고는 거의 찾아볼 수 없이 죽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과학자들은 좀 더 정확한 검사를 위해 표본을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미비아에서는 1994년 관광도시이자 에롱고주 주도인 스바코프문트에서 북쪽으로 약 116㎞ 떨어진 또 다른 케이프물개 서식지인 케이프 크로스에서도 물개 약 1만 마리와 태아 상태의 물개 약 1만5000마리가 세균 감염뿐만 아니라 먹이 부족으로 숨진 바 있다.

이에 대해 엔리 하이픈 나미비아 해양수산부 총국장은 AFP에 “이번에 물개들이 먹이 부족으로 죽은 것으로 의심되고 있지만,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