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국가봉쇄에 간밤 ‘탈출 러시’…꼬리 문 차량행렬 700㎞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간밤 프랑스 파리 도로가 대규모 교통체증로 몸살을 앓았다. 고층 건물에서 본 파리 도심은 대규모 교통체증으로 주차장을 방불케했다.사진=트위터

간밤 프랑스 파리 도로가 대규모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았다. ABC와 BBC 등 외신은 29일(현지시간) 밤 제2차 국가봉쇄를 피해 도시를 탈출하려는 차량이 몰리면서 파리 주변에서 기록적 교통량이 관측됐다고 보도했다.

어젯밤 파리 도심에 대규모 교통체증이 빚어졌다. 9시 야간 통행금지와 맞물린 국가봉쇄조치에 수만 명이 한꺼번에 쏟아져나오면서 꼬리에 꼬리를 문 차량 행렬은 700㎞ 넘게 이어졌다. 고층 건물에서 본 도로는 주차장과 다를 바 없었다.

▲ 9시 야간 통행금지와 맞물린 국가봉쇄조치에 수만 명이 한꺼번에 쏟아져나오면서 꼬리에 꼬리를 문 차량 행렬은 700㎞ 넘게 이어졌다./사진=EPA 연합뉴스

사재기도 이어졌다. 마트로 몰려든 사람들은 휴지를 쓸어 담았고, 미용실을 찾아 언제 또 할 수 있을지 모를 머리 손질에 열을 올렸다. 번화가에는 술집이 문을 닫기 전 마지막으로 유흥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프랑스는 29일에서 30일로 넘어가는 0시를 기해 제2차 국가봉쇄령을 발령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8일 오후 대국민 담화에서 최소 12월 1일까지 봉쇄령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국경은 계속 열어놓지만, 지역 간 이동은 불가하다.

▲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한 술집 밖에서 사람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30일 자정을 기해 국가봉쇄령이 발령되면서, 번화가는 술집이 문을 닫기 전 마지막으로 유흥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사진=AP 연합뉴스

▲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한 술집 밖에서 사람들이 술잔을 부딪치고 있다. 30일 자정을 기해 국가봉쇄령이 발령되면서, 번화가는 술집이 문을 닫기 전 마지막으로 유흥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사진=AP 연합뉴스

식당과 술집을 비롯해 비필수 사업장도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출퇴근할 때, 생필품을 사러 나갈 때, 집 근처를 산책할 때, 병원에 갈 때,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줄 때, 취약계층 도우러 갈 때 등은 예외적으로 외출을 허용하나 매번 이동증명서를 소지해야 한다.

다만 봉쇄령이 처음 내려졌던 지난 3월~5월과 달리,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노인요양시설, 공공서비스기관은 계속 문을 열도록 했다. 보건 수칙을 따른다는 전제하에 공장과 농장 운영도 가능하다.

프랑스 정부는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외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인구 69%가 거주하는 지역으로 확대한 지 채 일주일도 안 돼 재봉쇄를 결정했다. 지난 24일 하루 동안만 무려 5만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탓이다.

▲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오후 대국민 담화에서 최소 12월 1일까지 봉쇄령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국경은 계속 열어놓지만 지역 간 이동은 불가하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2차 국가봉쇄령 첫 날인 30일(현지시간) 새벽 프랑스 파리 에펠탑 앞이 한산하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마크롱 대통령은 “가장 비관적인 예측조차 빗나갔을 정도로 프랑스에서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우리가 내린 조치들은 전 유럽에 영향을 미치는 파도에 대응하기에 불충분했다”고 자인했다. 물론 봉쇄령 시행 2주 후에 상황이 나아진다면 규제를 일부 완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목표는 일단 코로나19 신규 확진 규모를 5000명으로 낮추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0일 기준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8만2769명, 사망자는 3만6020명이다. 이로써 프랑스는 러시아를 제외한 유럽 전역을 통틀어 최대 감염국이 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