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왜 거기서 나와?!”…231년 전 중국산 대포, 英 가정집 뒷마당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30여년 전 중국에서 만들어진 군용 대포(사진)가 영국의 한 평범한 가정집 뒷마당에서 발견됐다

만들어 진지 200년이 훌쩍 넘은 중국산 대포가 영국의 한 가정집 뒷마당에서 발견됐다.

BBC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북부에 사는 한 가족은 집 뒷마당에 있던 오래된 대포가 역사적 가치가 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지만, 최근 한 고미술 전문가가 우연히 이를 발견하면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가족의 집 뒷마당에서 발견된 대포는 231년 전인 1789년, 첸룽 황제(1736~1796) 당시에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대포를 감정한 전문가들은 가족들의 증언과 대포의 상태 등을 토대로, 이 대포가 약 120년 동안 집 뒷마당에 방치돼 있던 것으로 파악했다.

대포의 역사적 가치를 감정한 전문가에 따르면 무게 258㎏의 군용 대포는 오래전 중국에서 해상 무역상이 거래했던 물품 중 하나로 추정된다. 당시 중국 동남부의 해상 무역을 담당했던 이 무역상은 남부도시 샤먼에서 이곳을 방문했던 외국 상인에게 대포를 판매했던 것으로 보인다.

누가 어떤 경로와 이유로 오래된 중국 대포를 영국까지 수입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전문가들은 수 백년 전의 군용 대포는 아시아 밖에서는 거의 볼 수 없으며, 영국에서는 특히 드문 발견이라는 것에 모두 동의하고 있다.

▲ 영국의 한 가정집 뒷마당에 120년 가까이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1789년산 중국 군용 대포

현지 전문가는 “베이징과 같은 곳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대포지만 중국에서 영국까지 대포를 들여오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매우 드문 발견”이라면서 “특히 평범한 가정집 뒷마당에서 발견됐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말했다.

대포가 방치돼 있던 집의 가족은 “이 집으로 이사왔을 때 대포와 비슷한 형태의 물건이 있었지만, 우리는 이것이 역사적 가치가 높은 유물이라는 것을 전혀 알지 못한 채 정원 장식품으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해당 대포는 현지에서 열리는 경매를 통해 새 주인을 찾는다. 경매를 맡은 경매 업체는 231년 된 중국 대포의 낙찰 가격이 최소 10만 파운드(약 1억 4800만 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