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유명 폭포서 인증샷 찍다 밀린 여성, 추락해 사망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의 유명 폭포 근처에서 사진을 찍다가 균형을 잃고 폭포에 휩쓸린 여성의 비극적인 순간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오디샤TV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니루파마 프라자파티라는 이름의 10대 여성은 지난 3일 친구들과 함께 동부 오디샤 주의 유명 관광지인 폭포를 찾았다.

당시 이 여성은 폭포의 가장자리에서 주위를 둘러보며 사진을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고, 현장에는 폭포의 장관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그때 누군가 사진을 찍기 위해 여성이 서 있던 폭포 가장자리로 다가갔고 이 과정에서 살짝 밀쳐진 소녀가 균형을 잃고 물에 빠지고 말았다. 마침 여성이 서 있던 곳은 폭포의 물살이 매우 강한 지점이었던 탓에, 주위 사람들이 손 쓸 틈도 없이 폭포 아래로 휘말리고 말았다.

함께 여행을 떠났던 일행들은 비명을 지르며 곧바로 폭포 아래쪽에서 여성을 찾기 위해 애썼지만 찾을 수 없었다.

신고를 접한 구조대가 즉각 수색에 나섰지만, 결국 사고가 발생한 지 22시간 후 여성은 시신으로 발견됐다. 시신은 사고 장소에서 약 300m 떨어진 강의 바위 아래에서 수습됐다. 공개된 영상은 한 순간에 벌어진 사고로 목숨을 잃게 된 여성의 당시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여행지에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해 위험지역에 지나치게 근접해 있다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인도의학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전 세계에서 셀카를 찍다가 사망한 사람의 수는 259명에 달한다. SNS가 유행하기 시작하면서 셀카 관련한 안전사고가 곳곳에서 발생했다. 사고 장소는 폭포와 절벽, 기차 철길 위 등이 주를 이룬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