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 것만 주문 안 하네?…학대 의심한 美 식당 종업원, 아동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123rf.com

양부모로부터 학대를 받아 결국 목숨을 잃은 일명 ‘정인이 사건’에 대한 분노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에서는 부모로부터 학대받는 10대 초반의 소년이 식당 종업원 덕분에 구조된 사례가 공개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올랜도의 한 식당에서 일하는 플라비앤 카발로는 지난 1일 자신이 일하는 식당에 찾아온 일가족 손님을 응대했다.

부모와 11세 아들로 구성된 가족은 4인용 테이블에 앉았는데, 이상하게도 부모는 자신들이 먹을 음식만 주문했을 뿐 아이가 먹을 음식은 주문하지 않았다.

종업원은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유심히 가족과 아이를 관찰한 결과, 아이가 또래에 비해 매우 마른 몸이었고 팔에 멍이 들어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종업원은 주저하지 않고 종이에 ‘괜찮아요?’라고 적은 뒤 아이만 볼 수 있도록 번쩍 들었다. 부모 몰래 이를 확인한 아이는 고개를 저었고, 이를 본 종업원은 다시 종이에 ‘도움이 필요한가요?’라고 적어 물었다.

이에 아이는 작게 “네”라고 답했고, 종업원은 그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부모와 아이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몸에 남아있는 학대의 흔적 등을 발견했고 곧바로 부모를 경찰서로 연행해 조사를 진행했다.

▲ 자료사진 123rf.com

조사 결과 아이와 동행했던 부모 중 한 명인 양아버지(34)는 평소 아이를 빗자루와 가구, 맨주먹 등으로 폭행하거나 움직일 수 없도록 묶어두는 등 학대를 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함께 있던 친어머니(31)는 이를 방조했다.

학대 정황이 있는 아이를 보고도 눈 감지 않고 경찰에 신고한 종업원은 “나도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인데, 아이에게 음식을 시켜주지 않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겼다”면서 “아이가 이제 안전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아이의 양아버지를 아동학대 혐의로, 친어머니는 아동 방치 혐의로 기소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