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확 바뀐 백악관 집무실…트럼프 책상 위 ‘빨간 버튼’은 어디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백악관이 새로운 주인을 맞은 가운데 대통령이 머무는 집무실도 여러모로 확 달라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언론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국의 제7대 대통령인 앤드루 잭슨의 초상화가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잭슨 대통령은 흑인 노예를 둔 농장주 출신으로 원주민에 대한 가혹한 정책을 펼친 바 있다. 전임 트럼프 대통령 시절에는 그와 '코드'가 맞았던 잭슨의 초상화가 집무실에 당당하게 내걸렸으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새로 취임하면서 이 자리에는 벤저민 프랭클린의 초상화가 걸렸다.

또한 뉴딜 정책으로 미국 경제를 재건한 프랭클린 D 루스벨트 전 대통령과 에이브러햄 링컨, 조지 워싱턴 전 대통령 등의 초상화도 바이든의 집무실을 채웠다. 이 밖에도 유명한 멕시코계 노동운동가 세자르 차베스의 흉상도 백악관 집무실에 자리해 바이든의 통치 스타일과 그가 지향하는 가치의 일면을 보여줬다.

흥미로운 것은 트럼프 집권 시절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었던 '나무 상자'도 사라진 점이다. 과거 트럼프의 책상 위 전화기 옆에는 빨간 버튼이 장착된 나무상자가 있었는데 이는 '콜라 주문 버튼'이다. 하루에 12잔 씩 다이어트 콜라를 마실만큼 이를 즐겼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빨간 버튼을 눌러 콜라를 주문했다. 이에대해 과거 트럼프를 취재했던 AP통신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 버튼을 누르면 직원이 쟁반에 콜라를 담아 가져왔다"고 술회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힐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평소 '핵버튼'에 대한 농담을 자주했는데, 방문객들은 이 콜라 버튼을 핵버튼처럼 매우 중요한 어떤 것으로 믿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