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구 반대편에서도 ‘싹쓸이’…中어선, 바누아투에서 불법조업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어선 두 척이 남태평양 바누아투 영해에서 불법조업을 하다 적발됐다. 현재 선원들은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으며, 이후 조사가 시작될 예정이다(사진=가디언)

중국어선 두 척이 남태평양 바누아투 해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다 적발돼 당국에 나포된 사실이 알려졌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어선이 바누아투에서 불법조업으로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미 팔라우 등 여러 국가의 해역에서 불법을 저지른 ‘전과’가 있는 만큼 국제 사회의 시선이 곱지 않다.

문제의 중국어선은 둥광싱 13호와 둥광싱 16호 두 척으로, 바누아투 북부 해역에 맞닿아있는 외딴 섬인 토레스 섬에서 불법으로 어획 활동을 벌이던 중 단속 중이던 바누아투 당국에 의해 적발됐다.

바누아투 경찰은 “어선에 타고 있던 선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조치 했으며, 자가격리를 마치는 대로 자세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남태평양 바누아투 영해에서 불법 조업을 하다 적발된 중국어선 두 척의 위치(붉은 동그라미). 출처=바누아투 경찰

중국어선은 불과 지난해 12월, 태평양 섬나라 팔라우 영해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다 나포됐다. 당시 팔라우 해군과 미국 해안경비대가 이를 적발했으며, 수랭걸 휩스 주니어 팔라우 대통령은 “훔치고 뇌물을 주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 불법조업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 2016년 현지 해양 경비정이 정선 명령을 무시하고 달아나던 중국 원양어선을 사격해 침몰시킨 일이 있었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같은해 오징어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 3척 및 선원 100여 명이 억류되기도 했다.

중국과 가까운 인도네시아에서는 해경선이 중국어선을 예인하려고 하자, 중국 경비정이 출동해 이를 물리적으로 방해한 사실이 알려져 비난이 쏟아진 바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일 국내 수역 입어 관련 규정을 위반한 혐의가 있는 중국어선 4척이 나포됐다. 이 어선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승선 조사가 뜸해진 틈을 타 한국 수역에서 불법조업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에 적발된 중국어선은 현재 바누아투 산마 주 루간빌의 한 부두에 잠시 정박해 있다. 루간빌은 중국 업체가 자본을 대고 건설한 신설 항구 부두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이다. 해당 항구는 중국이 군기지로 사용하기 위해 건설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기도 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