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중남미 국가들 ‘변이 바이러스’ 광풍에 속수무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남미에서 최악의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

중남미 언론들은 "중남미 주요 국가들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 기록이 경신되고 있다"면서 "국가마다 지난해 보다 훨씬 심각한 최악의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는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루에선 3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사망자가 294명이 발생했다. 종전 최다였던 지난달 17일 252명보다 40명 넘게 불어난 수치다.

앞서 1일 페루는 확진자 수에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페루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페루에선 확진자 1만2916명이 보고돼 일간 집계론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로써 페루의 코로나19 사망자는 5만2615명, 확진자는 156만8345명으로 각각 늘어났다.

하지만 실제 사망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지 모른다. 페루 보건부는 "(확진되진 않았지만) 사인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경우를 포함하면 사망자는 14만7000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상륙 후 확진자가 불어나면서 피우라, 아야쿠초 등 지방에선 이미 의료시스템이 붕괴된 상태"라며 "병원 밖에 텐트를 치고 대기하는 사람들까지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한때 남미의 코로나19 안전지대였던 우루과이도 변이 바이러스 앞에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

2일 우루과이에선 역대 최다인 338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일간 확진자 최다 기록은 지난달 27일 3124명이었다. 우루과이는 전체 국민이 348만 명에 불과한 인구소국이다. 최근 들어 인구 1000명당 1명꼴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셈이다.

우루과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를 쏟아지고 있는 주범은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다. 현지 언론은 "브라질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세로라르고, 리베라 등지에서 특히 확진자가 엄청난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주대륙에서 백신 접종률 1위를 달리고 있는 칠레도 변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밀리고 있다. 칠레 보건부에 따르면 2일 확진자는 8112명이었다. 칠레에서 하루 확진자가 8000명을 넘어선 건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후 처음이다. 종전의 최다 기록은 하루 전인 1일 7830명이었다.



칠레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를 눈덩이처럼 불어나게 하는 건 변이 바이러스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은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70% 이상 높다.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이 다시 코로나에 걸릴 위험도 60%를 상회한다.

중남미 언론들은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국가마다 국경을 봉쇄하고 있지만 때늦은 감이 있다"면서 "변이 바이러스가 이미 퍼질 대로 퍼졌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라고 지적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