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논란의 ‘中 백신’…교민들 “맞자니 불안하고 안 맞자니 불이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해당 기사와 관계없음)

# 중국 허베이성(河北)에 거주하는 20대 한국인 교민 최 모 씨. 중국인 배우자와 함께 이 일대에서 무역 회사를 운영 중인 그는 최근 거주하는 아파트 관리사무소로부터 백신 접종을 종용하는 안내 전화를 받았다.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은 중국산 백신 접종과 관련, 개인이 선택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표면적으로 공개된 공식 입장 외에 현지 체류 외국인 근로자들의 경우 실제로 중국산 백신 접종에 대한 무언의 압박감은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 부부의 사례도 이와 비슷한 경우다. 최 씨가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에는 이들 부부를 포함한 두 쌍의 외국인 부부 근로자들이 거주 중이다. 이들 역시 최 씨와 비슷한 시기에 관리 사무소 직원으로부터 백신 접종을 받으라는 안내 문자와 전화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중국산 백신 접종을 거리감을 느끼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무료 백신 접종도 아니고, 외국인의 경우 백신 접종 비용으로 100위안 정도의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료인지 유료인지 여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안전성 입증 문제”라면서 “중국 거주 외국인들의 상당수가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을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다. 하지만 분위기 상 이번에도 거절하면 거주 또는 사업 상 불이익이 뒤따를 것 같아서 접종을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토로했다.

최 씨의 이 같은 우려는 그에게 접종이 종용된 중국산 백신의 면역 효과가 국제 기준을 통과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 씨는 중국산 백신 접종을 진지하게 고려할 수 밖에 없는 처지다.

이미 지난 3월 한 차례 백신 접종 권유를 거절한 전력이 있는 최 씨는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중국산 백신 접종을 고려 중이라는 것. 그는 “중국 거주 외국인 지인들 사이에서도 면역효과가 훨씬 높은 화이자 백신 대신 중국산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의견이 주류”라면서 “그럼에도 신분이 불안정한 외국인이 중국 커뮤니티에서 소위 ‘찍히지’ 않고 살아남기 위해서는 중국산 백신 접종을 선택할 수 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 같은 불편은 비단 최 씨가 거주하는 지역 일대에 한정되지 않는다. 지난해 3월 26일부터 중국 전역에 체류하는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중국산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최 씨와 같은 불편 사례를 쉽게 목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중국 후난성(湖南) 창사시에 거주하는 한국인 교민 A씨 역시 최 씨와 같은 상황에 처해 있다.

30대 회사원 A씨는 이 일대 공장에서 생산된 상품을 동남아 등 타국에 수출하는 업무를 담당해오고 있다. 지난해 중순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일 무렵 중국에 도착한 A씨는 최근 그가 재직 중인 회사 담당자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백신 접종을 종용 받은 상태다.

A씨는 “담당자 설명에 따르면 중국 정부에서 공문이 시달됐는데, 그 내용의 골자가 재직 중인 외국인 근로자에게 빠른 시일 내에 백신 접종을 완료하라는 내용이라고 했다”면서 “회사 담당자는 백신 접종 시 지역 간 이동 제한의 불편을 피할 수 있고 만일의 경우 강제되는 14일 격리 기간 역시 백신 접종자는 그 기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달콤한 말도 덧붙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중국에 체류하는 동안 중국산 백신 접종은 피할 수 없는 선택인 것 같다”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체류하면서 기존 회사에 그대로 재직할 것이냐 아니면 백신 접종 거부로 인사상 또는 체류상의 불이익을 감수할 것이냐의 기로에 서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에서 생산된 일명 ‘코로나백’ 백신은 지난해 10월부터 현장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한 바 있다.

당시 임상 3기 시험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백신 긴급 접종이 시작됐다는 점에서 안전성 논란이 크게 발생했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자국산 백신 안전성 논란이 일자, 지난 1월 일반인을 대상으로 했던 1차 백신 접종 시기 60세 이상 노인을 후순위 접종으로 미루도록 조치한 바 있다. 이후 2월 중순 춘제 연휴를 앞두고 60세 이상과 18세 이하 그룹의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