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들 죽여놓고, 군 자녀는 치료?” 진료거부 미얀마 의사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얀마 군경 총격에 어린이 희생자 속출. 트위터 @ThetNaingTun_11

군부 쿠데타로 시작된 미얀마 사태가 이제는 내전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적군 살상 무기인 유탄발사기와 박격포까지 동원한 군경에 맞서, 시위대는 소수민족 무장단체와의 연방군 창설을 서두르고 있다. 그만큼 내전 양상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커졌다.



이 같은 시위대 무력 대응과 더불어 시민불복종 운동도 다양한 방식으로 전개되고 있다. 군경의 잔혹한 탄압을 목격한 의료진은 군경 가족에 대한 진료 거부로 저항 의사를 드러냈다. 11일 미얀마나우는 군경 자녀 치료를 거부한 소아과 의사가 선동죄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 박사는 이달 초 “무고한 시위대를 학살하고, 심지어 어린이까지 살해한 군경 가족은 환자로 받지 않겠다”며 경찰관 자녀 치료를 거부했다.

지난 8일 미얀마 남부 카인주 주도 파안 지역 소아과 의사 옹 옹 이(57) 박사가 경찰관 자녀 진료를 거부한 혐의로 체포됐다. 박사는 이달 초 “무고한 시위대를 학살하고, 심지어 어린이까지 살해한 군경 가족은 환자로 받지 않겠다”며 경찰관 자녀 치료를 거부했다.

이후 경찰관 고소로 소환 명령이 떨어졌지만 박사는 “법을 어긴 사실이 없다”며 출석을 거부했다. 경찰은 사흘 후 진료소 앞에서 박사를 연행했다.

동료 의사는 “건강 문제로 은퇴했다가 지역 주민을 위해 작은 야간진료소를 열었다. 하지만 어린이 수십 명을 살해한 군경의 자녀는 치료하고 싶지 않다는 게 박사 입장이었다. 관련 안내문도 내걸었다. 그건 그의 권리였다. 하지만 경찰은 박사를 체포해갔다.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 얀마 군경의 총격에 희생된 아들을 안은 채 울부짖는 아버지. 트위터 @LyaHaru

경찰은 군경 직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의도로 가짜 뉴스를 퍼뜨리거나 공포를 유발할 경우 최대 3년 형에 처한다는 형법 505a조에 따라 박사를 선동죄로 기소했다. 박사는 현재 파안 따웅깔레이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당뇨와 심장 질환 등 지병이 있어 보석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는 동료 의사에게 “진료 거부는 해야만 하는 일이었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질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미얀마나우에 따르면 군경은 쿠데타 이후 최소 43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700명 이상의 민간인을 살해했다. 특히 지난 8일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미얀마 바고 지역에서는 80명이 넘는 시위대가 군경의 유혈진압으로 사망했다. 지난달 14일 양곤에서 100명 넘는 시위대가 사망한 이후 단일 도시 최악의 인명피해다. 군경은 진압 과정에서 유탄발사기와 박격포 등 적군 살상 무기까지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