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겨우 20살인데” 美 경찰, 흑인 운전자 사살…시위대 경찰서 습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찰 총에 맞은 단테 라이트(20)는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동승한 여자친구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흑인 인권 운동을 촉발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 재판이 한창인 가운데, 플로이드 사건이 벌어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근교에서 또다른 흑인 청년이 경찰 총에 맞아 사망했다. 뉴욕타임스와 CNN 등은 11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헤너핀카운티 브루클린센터 지역에서 흑인 운전자 단테 라이트(20)가 경찰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브루클린센터 경찰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11일 오후 2시쯤 교통법규를 위반한 운전자를 붙잡아 갓길에 차를 대도록 한 후 미결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하지만 운전자는 경찰 체포에 불응, 다시 차에 올라탔고 경찰관 한 명이 도주를 막으려 운전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운전자는 그 후로도 몇 블록 더 차를 몰고 달아나다 다른 차를 들이받고 멈췄다”고 밝혔다.

경찰 총에 맞은 흑인 운전자는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차에 함께 타고 있던 그의 여자친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 사진=AFP 연합뉴스

사망한 운전자의 어머니는 “사고 당시 아들이 전화를 걸어 ‘단속에 걸렸다’고 말했다. 백미러에 걸어둔 방향제 때문인 것 같다더라. 수화기 너머로 차에서 내리라고 말하는 경찰 목소리가 들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은 단속 이유를 묻는 아들에게 차에서 내리면 설명해주겠다며 전화기를 내려놓으라고 했다. 곧 몸싸움을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경찰이 아들에게 뛰지 말라고 말라고 경고하더라. 그리곤 전화가 끊겼다”고 밝혔다. 다시 전화를 걸었을 때 아들의 여자친구가 총격 사실을 전했고, 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아들은 이미 숨진 뒤였다고 전했다.

▲ 사진=AFP 연합뉴스

▲ 사진=AFP 연합뉴스

어머니는 “불과 2주 전에 차를 줬는데, 아들은 그 옆에서 숨이 끊어져 있었다. 아들은 겨우 20살이었다. 총에 맞아 죽을 이유가 없었다”며 가슴을 쳤다. 또 “아들이 살아 돌아오기만 하면 좋겠다. 이렇게 사람들이 모여 구호를 외치고, 소리를 지르고 이런 것 다 필요 없다. 그냥 아들만 집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오열했다.



조지 플로이드 사건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벌어진 경찰의 흑인 운전자 사살 사건에 민심은 분노했다. 성난 시위대는 곧장 경찰서로 몰려가 항의 시위를 전개했다. 경찰서 문을 총으로 쏴 부수고, 경찰차 위에 올라가 앞유리를 훼손했다.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는 구호와 함께 조지 플로이드 사망 당시 흑인 인권 시위를 재현했다. 인간 바리케이드를 치고 시위대와 대치한 경찰이 불법 시위임을 알리며 해산을 명령했지만 소용 없었다.

밤 늦게까지 이어진 시위가 폭력 양상을 띄자 경찰은 22시부터 최루탄과 섬광탄을 쏘며 해산을 시도했다.

▲ 사진=AFP 연합뉴스

▲ 사진=AFP 연합뉴스

이에 대해 브루클린센터 시장 마이크 앨리엇는 “11일 발생한 비극적 총격 사건과 관련, 시위자들에게 평화 유지를 당부한다. 평화에는 무력으로 대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네소타주지사 팀 월즈 역시 “법 집행이 앗아간 또다른 흑인의 삶을 애도한다”면서 “브루클린센터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