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학교 열어라!” 코로나 봉쇄에 화난 어린이들 대규모 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팬데믹 사태로 초강력 봉쇄령이 발동된 아르헨티나에서 어린 학생들이 들고 일어났다.

아르헨티나 학생들은 17일(이하 현지시간) 대통령궁과 부에노스아이레스 오벨리스코 광장 등지에 모여 "등교금지를 철회하라"면서 시위를 벌였다. 부모의 손을 잡고 시위에 나선 학생들이 대부분이었지만 친구들과 함께 시위에 합류한 학생도 적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정확한 집계는 없지만 시위에는 최소한 수천 명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학생들은 "2월 중순 개학한 뒤 학교에 가보니 그 어느 곳보다 철저히 방역을 하더라"면서 "코로나를 이유로 등교를 막지 말아 달라"고 목청을 높였다.

두 자녀와 함께 시위에 동참한 한 엄마는 "아이들이 있어야 할 곳은 학교"라면서 "다른 건 몰라도 교육만은 막지 말자"고 호소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학교에선 단순히 지식만 배우는 게 아니다"라면서 "비대면 수업이 대면 수업을 완벽히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판"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가 일어난 뒤 한때 세계 최장 봉쇄를 이어간 아르헨티나는 올해 들어 2차 유행이 시작되면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1차 유행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일간 최고 1만5000~1만7000명을 오가던 확진자 수는 올해 4월 들어 처음으로 일일 2만 명대를 넘어섰다. 지난 주 아르헨티나에선 매일 2만5000명꼴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자 아르헨티나 중앙정부는 16일부터 대대적인 봉쇄령을 발동했다. 저녁 8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통행금지를 시행하고, 대중교통의 이용은 필수업종 종사자로 제한했다. 대면 수업은 금지했다.

경제활동도 크게 제한돼 상점은 오후 7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식당은 오후 7시까지 야외 테이블이 있는 업소만 손님을 받을 수 있다. 오후 7시 이후엔 배달만 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백화점 격인 쇼핑몰은 아예 개점이 금지됐다.



봉쇄령은 30일까지 2주 일정으로 발동됐지만 봉쇄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시위 현장을 취재한 현지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은 "봉쇄가 절대 2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학생들은 19일 학교에 인간 띠를 두르는 항의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으로 코로나19 2차 유행이 시작된 아르헨티나에선 지금까지 확진자 268만 명, 사망자 5만9164명이 발생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