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먹어봐!” 코끼리에게 비닐봉지 던진 몰지각한 中 관람객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5일 중국 관영 CCTV는 윈난성 쿤밍의 한 동물원에서 코끼리에게 봉지째 먹이를 집어던진 관람객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과 보도했다.

코로나19로 문을 걸어 잠갔던 동물원이 속속 개장하면서 동물들의 수난도 다시 시작됐다.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는 코끼리에게 비닐봉지를 투척한 관람객이 포착돼 공분이 일었다. 15일 중국 관영 CCTV는 윈난성 쿤밍의 한 동물원에서 코끼리에게 봉지째 먹이를 집어 던진 관람객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11일, 쿤밍 위안통산동물원을 찾은 한 관람객이 우리 안 코끼리에게 먹이가 든 비닐봉지를 투척했다. 현장 영상에는 관람객이 던진 봉지 꾸러미가 코끼리 몸을 맞고 퉁겨져 나와 땅에 떨어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한가로이 우리 안을 산책하다 봉변을 당한 코끼리는 해로운 줄도 모르고 곧장 몸을 돌려 땅에 떨어진 봉지 꾸러미를 집어삼켰다.

▲ 한가로이 우리 안을 산책하다 봉변을 당한 코끼리는 해로운 줄도 모르고 곧장 몸을 돌려 땅에 떨어진 봉지 꾸러미를 집어삼켰다.

목격자는 “한 젊은 관람객이 코끼리에게 비닐봉지도 제거하지 않은 먹이를 던졌다. 코끼리는 그걸 그대로 삼켜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코끼리 우리 앞에는 ‘먹이를 던지지 말라’는 안내문이 버젓이 걸려 있었다. 비닐봉지를 집어삼킨 코끼리는 다행히 소화제가 섞인 먹이를 먹고 비닐봉지를 정상적으로 배설했다.

중국 동물원에서 이 같은 사고가 벌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위안통산동물원과 지척에 있는 쿤밍동물원에서도 코끼리에게 사과가 든 비닐봉지를 통째로 던진 관람객이 비난 여론에 직면한 바 있다. 당시 코끼리도 소화제가 섞인 식사 후 비닐봉지를 배설했다.

▲ 중국 동물원에서 이 같은 사고가 벌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위안통산동물원과 지척에 있는 쿤밍동물원에서도 코끼리에게 사과가 든 비닐봉지를 통째로 던진 관람객이 비난 여론에 직면한 바 있다.

위안통산동물원 관계자는 “코끼리는 식탐이 많아 플라스틱병이나 비닐봉지 등을 먹이로 착각하고 닥치는 대로 삼키는 경우가 많다”며 무분별한 먹이 투척을 삼가라고 경고했다. 관계자는 “원숭이는 음식과 이물질을 구별할 줄 안다. 하지만 그럴 수 없는 동물에게 비닐봉지를 던지는 건 매우 위험하다. 특히 타조 같은 동물은 비닐봉지를 삼키면 해부학적 구조상 숨이 막혀 죽음에 이를 가능성이 높다”며 관람 매너를 지킬 것을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