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국경에 홀로 버려졌던 10세 소년, 드디어 가족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달 초 미 국경지역에서 홀로 길을 잃은 채 헤매다 국경 경비대에 도움을 요청했던 나카라과 국적의 10세 소년(왼쪽), 현재 미국에 머물며 조카의 미국 입국을 돕고 있는 외삼촌(오른쪽).

▲ 이달 초 미 국경지역에서 홀로 길을 잃은 채 헤매다 국경 경비대에 도움을 요청했던 나카라과 국적의 10세 소년.

국경 사막에서 홀로 버려져 울먹이던 이민자 소년이 미국에 거주하는 가족과 연락이 닿았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9일 보도했다.

윌튼 오브레곤이라는 이름의 10세 소년은 지난 1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사막에서 구조됐다. 당시 이 소년은 이민자 무리와 떨어져 홀로 국경 사막을 헤매고 있었고, 국경 순찰대를 발견하자 울먹이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 소년은 순찰대원에게 “같이 온 사람들이 나를 버렸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다”며 흐느꼈고,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이 전 세계에 공개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소년의 국적은 중미 니카라과로 확인됐다. 소년은 국경 순찰대를 통해 현재 미국 마이애미에서 건설노동자로 일하고 있는 외삼촌인 미사엘 오브레곤 레이바와 어렵게 연락이 닿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영상은 외삼촌이 현재 텍사스 아동 이민자 보호소에서 지내는 조카와 통화하는 모습을 담은 것으로, 힘겹게 국경을 넘은 어린 조카를 안심시키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역력했다.

▲ 이달 초 미 국경지역에서 홀로 길을 잃은 채 헤매다 국경 경비대에 도움을 요청했던 나카라과 국적의 10세 소년. 경비대가 소년을 발견했을 당시의 모습

외삼촌은 소년에게 “니카라과로 돌아가고 싶니, 나와 (미국에서) 함께 지내고 싶니”라고 물었고, 소년은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이에 외삼촌은 “니카라과에서 온 사람과는 다시는 대화하지 말아야 한다. 그는 너를 속이고 다시 니카라과로 데려가려고 할 것”이라면서 “오로지 나를 포함한 가족과만 대화를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약 10분 정도의 짧은 전화통화를 이어가는 동안, 소년이 있는 이민자 보호소가 매우 시끄럽고 전화연결 상태가 좋지 않은 탓에 제대로 된 대화를 이어가기가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소년의 외삼촌은 “슬퍼하지 않아도 된다. 내가 너를 이곳으로 데려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가난한 아이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은 니카라과보다 이곳에서 더욱 나은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소년의 외삼촌에 따르면, 소년의 어머니인 메이린(30)은 본래 아들과 함께 니카라과를 빠져나와 미국으로 이민을 시도했지만, 이 과정에서 멕시코 갱단에게 납치됐다 풀려나는 등 고초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소년의 외삼촌은 자신의 조카와 여동생을 모두 안전하게 미국으로 데리고 오기 위해 애쓰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