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12세 소년, 13세 소년 총격 살해…끊이지 않는 총기 사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12세 소년이 13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목숨을 잃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자료사진=123rf.com

미국에서 충격적인 총기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12세 소년이 13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밤 10시가 넘은 시간, 메릴랜드주의 한 쇼핑센터에서 총상을 입은 13세 소년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소년이 현장에서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판단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쇼핑센터 인근은 100여 명의 초등학생과 10대들이 모여있었다. 비슷한 시간 또 다른 13세 소년은 칼에 찔린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로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12세 소년을 지목했다. 워싱턴DC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소년은 총에 맞아 숨진 소년과 몸싸움을 벌이던 중 휴대하고 있던 총기를 꺼내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12세 소년이 13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목숨을 잃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사건 발생 현장에 모인 현지 경찰

▲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12세 소년이 13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목숨을 잃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사건 발생 현장에 모인 현지 경찰

 

경찰은 이번 총격 사건이 불특정 다수를 노린 범행이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12세 소년이 계획적으로 총기를 휴대하고 이를 사용했다는 것. 다만 현장 인근에서 또 다른 소년에게 칼을 휘두른 용의자가 동일범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 중이다.

용의자로 지목된 12세 소년은 현재 체포돼 구금된 상태다. 당국은 두 번째 피해 소년 사건과 관련한 용의자를 쫓는 동시에, 체포된 12세 소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인근에 거주하는 10대 학생들이 자주 모이는 곳이었으며, 사건 당일 각기 다른 그룹 사이에서 분쟁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학교가 문을 닫고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청소년 범죄가 급증하는 추세다. 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의 청소년 중 차량 탈취 등의 폭력 범죄 혐의로 기소된 청소년은 지난 몇 년 동안에 비해 훨씬 많아졌다”고 전했다.



메릴랜드주 프린스조지카운티 경찰은 “이번에 체포된 12세 용의자는 올해 들어 프린스조지카운티에서 살인 혐의로 기소된 8번째 청소년”이라면서 “이는 이미 지난 한 해 동안 살인혐의로 기소된 청소년 6명의 수를 넘어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내 모든 총기 사고 정보를 기록하는 비영리단체 ‘총기 폭력 아카이브’에 따르면 올 한 해 미국에서 총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18일(현지시간) 기준 5553명이다. 희생자 가운데 11세 이하 어린이는 90명, 12~17세 청소년도 323명에 달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