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생후 9개월 딸 안고 투신한 비정한 아빠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호주 유명 관광지중 하나인 ‘위스퍼링 월’ 위에서 한 아버지가 자신의 생후 9개월 된 딸(사진)을 안고 뛰어 내려 두명 모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남호주 유명 관광지중 하나인 '위스퍼링 월' 위에서 한 아버지가 자신의 생후 9개월 된 딸을 안고 뛰어 내려 두명 모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호주 ABC뉴스, 9뉴스등 현지 언론은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속보성 뉴스로 이 사고를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처음에 사고인지 혹은 자살인지 정확한 사고 경위가 보고되지 않았지만 사건 발생 하루가 지나 가정폭력 관련사건으로 그 실체가 들어나면서 호주 전체가 충격을 받고 있다.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4시 30분경 남호주 바로사 밸리에 위치한 위스퍼링 월에서 발생했다. '위스퍼링 월'(속삭이는 벽)은 36m 높이의 포물선 모양의 댐으로 댐 한쪽에서 속삭이듯 하는 목소리가 140m 떨어진 다른 쪽에서도 들리는 포물선 효과 현상으로 유명하다.

당시 이 포물선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자녀들을 데려온 가족 단위의 관광객들은 한 남성이 댐위의 난간에 아이를 안고 서있다가 댐 아래로 떨어지는 모습을 목격했다. 아이들이 포함된 이 관광객들은 전문 정신치료를 요할 정도의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신고를 받은 응급구조대는 신속한 환자 이동을 위해 헬리콥터까지 출동시켰지만 응급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해당 남성은 사망했고 아기에게는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안타깝게도 역시 현장에서 사망했다.

하루가 지난 22일 남호주 경찰은 해당 남성이 헨리 쉐퍼드슨(38)으로 아이의 아버지이며 사망한 아기의 이름은 코비임을 발표하며 가족의 허락하에 희생된 아기의 사진을 공개했다.

쉐퍼드슨은 이미 여러차례 그의 아내에게 가정폭력과 가해 위협을 해 그의 아내로부터 200m 접근 금지 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당일 그는 애들레이드 법정에서 접근 금지명령 관련 법정 다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법정에서 나온 쉐퍼드슨은 코비를 데리고 사라졌고 아기의 엄마가 경찰에 신고했지만 아기의 죽음을 막지는 못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매우 슬프면서도 끔찍한 사고로 희생당한 아기의 엄마와 가족, 친구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며, "가정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 하기도 했다.



이언 패럿 남호주 경찰국장은 "가정폭력으로 인한 비극적 사건"이라며 "현장에서 정신적 충격을 받은 어린이들을 포함한 시민들에게 전문적인 정신과 치료를 지원할 것"임을 알렸다. 한편 아기의 사진이 남겨진 쉐퍼드슨의 SNS계정에는 성난 시민들의 비난글이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