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지연의 내가갔다, 하와이] ‘내 집 마련’ 힘드네…고연봉자들, 주택 싹쓸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와이 고급 단독주택

“시세보다 10만 달러 더 비싼 가격으로 지불하겠습니다” 

미국 하와이 주 오아후 섬에 소재한 부동산 업체 직원 벤자민 씨가 최근 고객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다. 캘리포니아 주에 거주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이 고객은 벤자민 씨가 담당하고 있는 부동산 가운데 약 300만 달러 수준의 단독 주택 구매 의사를 밝히며 이 같은 메시지를 전송해왔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재택 근무자가 급증하면서 최근 하와이에서 장기 거주하려는 외부인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시기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실리콘밸리 등에 거주하는 미국인들이 하와이 주 소재의 부동산을 대량으로 구매,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현지 주택 가격이 크게 상승한 양상이다.

하와이 소재 부동산 중개업체 콜드웰 뱅커 리얼티는 최근 지역 내 고급 단독 주택 매매 물량이 급증했다고 집계했다.

이들 조사에 따르면, 올 1분기 하와이 고급 주택 판매량은 총 103채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106% 이상 급증한 수준이다. 이 시기 거래된 부동산 평균 가격은 300만 달러를 웃돈다. 

또 구매자의 상당수가 미국 본토 출신으로 대부분 캘리포니아 거주 부호들과 실리콘밸리 소재 회사에 근무 중인 고연봉 회사원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전 하와이 부동산 매물의 상당수가 여행자를 대상으로 한 소형 콘도 상품이었던 반면 최근에는 대형 단독주택, 고급 빌라 등에 대한 매매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현지 부동산 전문가들은 미국 금융권의 이자율이 낮게 측정돼 있다는 점과 미국 본토 고연봉 근로자들이 하와이로 이주해 원격 근무하기 시작하면서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구매자들은 주로 애플, 페이스북, 시스코 등의 업체에 재직 중인 고연봉 근로자들로 알려졌다. 

▲ 하와이 고급 단독주택

▲ 하와이 고급 단독주택

 

부동산 중개업체 직원 벤자민 씨는 “본토에서 매물을 검색하고 문의해오는 고객들의 상당수는 하와이 이주 전에 부동산을 구매하기를 원한다”면서 “먼 거리에서 구매하는 탓에 하와이 현지 주민과의 경쟁을 피하고 싶어하는 것이 이들의 특징이다. 때문에 부동산 매입 경쟁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평균 10만 달러 이상의 웃돈을 먼저 제시하는 고객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실리콘 밸리 출신자들이 하와이 주택 가격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된 상태다. 실제로 실리콘밸리와 캘리포니아 등지에서 온 부동산 구매자들과 비교해 소득이 적은 하와이 주민들의 내 집 마련이 더욱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오아후 섬에서 12년째 부동산 중개인으로 근무 중인 패니 클라인 씨는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얻은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도 “하지만 하와이 현지 주민들 중 소득이 높지 않은 분들은 매일 크게 뛰고 있는 부동산 가격과 이로 인해 덩달아 높아지고 있는 월세를 감당하지 못할 지경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리콘 밸리 출신의 고연봉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하와이로 유입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현상은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진 이후에도 한 동안 장기적으로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문제가 심각해지자 현지 소수의 부동산 관련 업체들은 현지 주민들만 매매가 가능한 매물을 개발, 판매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실제로 하와이 현지 출신의 개발자가 운영하는 ‘키헤이 와일라니 빌라지’(Kihei Wailani Village LLC)는 하와이 상주 거주민만 구매 가능한 저가 임대주택 개발 사업을 시작했다. 



키헤이 와일라니 빌라 피터 사비오 회장은 “타지역 출신자를 제외한 오직 현지 주민을 위한 주택 개발 사업은 장기적으로 하와이 주택 가격 안정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요소”라면서 “외부인의 주택 매매를 제한하는 방법은 곧 현재의 하와이 임금 수준에서 평범한 근로자들이 주택을 구매하고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업체가 개발 중인 주택 81채는 하와이 주 마우이 섬 상주 주민을 위해서만 판매될 방침이다.

호놀룰루=임지연 통신원 808ddongcho@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