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높이 65m’ 英 롤러코스터, 운행중 사고…대피하는 탑승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현지시간으로 25일,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롤러코스터가 운행 중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해 탑승객들이 선로로 대피하고 있다.

영국에서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롤러코스터가 운행 중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랭커셔주의 한 놀이공원에 있는 롤러코스터 ‘빅 원’은 해당 놀이공원뿐만 아니라 영국을 대표하는 놀이기구로 유명하다. 최고 지점 높이가 약 65m에 이르러 스릴을 즐기는 사람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왔다.

이날 낮 12시경 탑승객을 태운 롤러코스터는 빠른 속도로 최고 지점을 향해 달려가던 중, 꼭대기 바로 앞에서 급정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롤러코스터가 갑자기 멈추는 과정에서도 위험이 발생할 수 있지만, 멈춰버린 롤러코스터에 타고 있는 사람들이 지상으로 대피하는 일도 엄청난 과제였다.

롤러코스터가 멈춰 선 지점은 최고 지점인 65m를 약 5m 남겨둔 지점이었으며, 가파른 경사와 높이 탓에 일부 탑승객의 불안감과 공포는 배가 된 상황이었다.

▲ 영국 현지시간으로 25일,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롤러코스터가 운행 중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해 탑승객들이 선로로 대피하고 있다.

상황을 인지한 놀이공원 측은 곧바로 직원들을 파견해 탑승객들의 대피를 돕기 시작했다. 직원들이 먼저 비상계단을 이용해 60m 높이까지 올라간 뒤, 탑승객들을 같은 경로로 안전하게 내려가도록 하는 것이 임무였다.

공개된 현장 사진은 탑승객들이 계단을 따라 조심스럽게 내려오는 모습을 담고 있다. 평상시 롤러코스터가 빠른 속도로 지나던 선로 옆을 탑승객이 직접 걸어 내려오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놀이공원 측은 기계결함이라는 입장만 내놓았을 뿐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해당 롤러코스터는 1994년 당시 ‘펩시 맥스’라는 이름으로 운행을 시작했고, 당시 세계에서 가장 높고 가파른 롤러코스터로 유명해졌다. 현재도 영국에서는 가장 높은 롤러코스터로 꼽힌다.

한편 롤러코스터 사고가 사망사고로 이어진 끔찍한 사례는 세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2019년 멕시코의 한 놀이공원에서는 롤러코스터가 운행 중 탈선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지난해에는 롤러코스터를 타던 프랑스의 30대 여성이 운행중 안전바가 풀리면서 추락사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