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강간 혐의로 17년 복역한 英남성, 진짜 범인 아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03년 30대 주부를 강간한 혐의로 체포된 영국의 앤드류 말킨슨(55)이 17년 간 옥살이를 한 뒤 자신이 범인이 아니라는 증거와 당시 수사의 문제점을 인정하는 경찰의 발언 등을 토대로 재심을 신청했다.

강간을 저지른 죄로 체포돼 17년 간 억울한 옥살이 한 영국 남성이 사연이 공개됐다.

앤드류 말킨슨(55)은 2003년 당시 맨체스터 인근에서 33세 주부를 강간한 혐의로 이듬해인 2004년 수감됐다. 당시 현장에서 채취한 DNA 증거자료 등은 말킨슨의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음에도, 증인과 피해자의 증언 등을 통해 배심원은 유죄를 평결했다.

말킨슨은 17년 간 옥살이를 하며 꾸준히 무죄를 주장했다. 법원은 혐의를 인정하면 감형을 해주겠다고 제안했지만, 그는 끝까지 자신에게 씌워진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17년 만에 세상으로 다시 나온 그는 변호사와 함께 핵심 증거와 증인을 찾아 나섰다. 그 결과 당시 피해 여성의 손톱 아래 및 신체에서 발견된 남성 DNA가 말킨슨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분석 결과를 얻어낼 수 있었다.

제의 DNA는 당시 피해 여성의 남자친구와도 일치하지 않았다. 말킨슨과 변호인은 ‘진짜 범인’이 자신의 범행을 완전히 감춘 채 아직 체포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말킨슨의 변호인인 에밀리 볼튼은 현지 언론인 선데이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DNA 결과는 명백하다. 앤드류 말킨슨은 17년 동안 부당한 옥살이를 했다”면서 “이것은 단순한 정의의 문제가 아니라 공공 안전의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피해자가 경찰 진술 당시 가해자의 얼굴에 깊은 상처를 냈지만, 말킨슨이 체포됐을 당시 그런 상처는 존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영국 고등법원 자료사진

새로운 DNA 증거가 발견된 뒤,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그레이터맨체스터경찰 측은 “우리가 찾은 핵심 증인 2명의 진술 때문에 법원이 잘못된 판단을 내렸던 것 같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말킨슨에게 유죄가 선고되는데 큰 영향을 미친 핵심 증인 2명은 사건 현장에서 말킨슨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피해 여성이 여러 용의자 가운데 자신을 공격한 사람은 말킨슨이 확실하다고 말하면서 결국 그에게 유죄판결이 내려졌다.



말킨슨은 “아직 성범죄자 등록부에 ‘유죄’로 남아있기 때문에, 이동의 자유 등이 제한된다. 현재 감옥에 있는 것은 아니지만 완전히 자유로운 것도 아니다”라며 “그러나 나는 항상 내가 결백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고등법원이 말킨슨 사건의 재심을 허가했고, 조만간 그의 무죄를 밝혀낼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