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원숭이 얼굴에 짙은 눈화장…中 동물원 또 동물학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이징터우탸오 등 현지언론은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시의 한 동물원이 인터넷 생방송 도중 원숭이 얼굴에 화장을 해 비난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동물학대 논란이 또 불거졌다. 베이징터우탸오 등 현지언론은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시의 한 동물원이 인터넷 생방송 도중 원숭이 얼굴에 화장을 해 비난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1일 타이저우 장옌 친후동물원의 한 여성 사육사가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다. 비대면 관람의 일환으로 진행한 방송에 사육사는 원숭이 한 마리를 데리고 등장했다. 하지만 방송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화장품을 꺼내든 사육사는 뜬금없이 원숭이 얼굴에 화장을 하기 시작했다.

관련 영상에는 원숭이 얼굴에 눈썹과 아이라인을 그리고 마스카라까지 칠하는 사육사의 만행이 담겨 있다. 꼼짝없이 사육사에게 붙잡힌 원숭이는 체념한 듯 저항 한 번 하지 않고 얼굴을 대주는 모습이다. 사육사는 미동 없이 화장을 받는 원숭이에게 연신 “착하다”, “순둥이”라는 말을 내뱉었다.



화장이 끝난 후 원숭이 얼굴은 방송 시작 때와는 사뭇 달라져 있었다. 짙은 눈 화장이 단박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육사는 달라진 원숭이 얼굴이 잘 보이도록 카메라에 비추며 만족스러운 듯 웃어 보였다. 그리곤 제품 효과를 강조하며 홍보에 열을 올렸다. 현지언론은 해당 동물원이 원숭이를 상대로 뷰티 방송을 진행하며 제품을 판매했으며, 이는 명백한 동물학대라고 지적했다.

인터넷 여론도 들끓었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동물원 사정은 알겠지만, 제품 판매 방송에 동물을 동원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논란이 일자 제품 홍보 방송을 인정한 동물원 측은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원숭이 얼굴은 방송 후 깨끗이 씻어냈다고 전했다. 하지만 화장품이 원숭이에게 어떤 피해를 줄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중국 동물원의 학대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에는 산둥성의 한 동물원의 ‘호랑이 낚시’가 원성을 산 바 있다. 당시 해당 동물원은 살아있는 닭을 고리에 매달아 우리에 집어넣은 후 호랑이를 이리저리 유인하는 체험 행사를 진행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