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억 원짜리 와인, 어떤 맛?… ‘우주에서 숙성된’ 와인 경매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약 14개월간 숙성된 뒤 지구로 돌아온 프랑스 메를로 품종의 와인 ‘샤토 페르뤼스 2000’(왼쪽).

프랑스 메를로 품종의 와인 한 병에 경매에 나온다. 경매를 진행할 글로벌 경매업체 크리스티 측은 해당 와인의 예상 낙찰가가 최소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2600만 원)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CNN 등 해외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경매에 나오는 와인은 메를로 품종의 ‘샤토 페르뤼스 2000’으로,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는 한 병당 6000달러(한화 약 675만원)에 달하는 고가의 와인이다.

그렇지 않아도 비싼 와인이 무려 163배나 높은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다름 아닌 숙성 방식의 차이에 있다.

▲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약 14개월간 숙성된 뒤 지구로 돌아온 프랑스 메를로 품종의 와인 ‘샤토 페르뤼스 2000’

이 와인은 룩셈부르크의 스타트업 기업인 ‘스페이스 카고 언리미티드’가 지구 밖에서의 농업 연구를 목적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보낸 12병의 와인 중 한 병이다. 이 와인들은 2019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약 14개월 동안 ISS에 머물렀다.

와인들은 438일 19시간 동안 지구 궤도 ISS에서 미세중력 상태로 숙성됐으며, 우주에서 약 3억㎞를 이동하며 숙성됐다.

▲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약 14개월간 숙성된 뒤 지구로 돌아온 프랑스 메를로 품종의 와인 ‘샤토 페르뤼스 2000’의 시음행사가 지난 3월 열렸다.

이후 지구로 돌아온 와인 중 일부는 지난 3월 프랑스 보르도의 ‘와인과 포도 연구소’에서 열린 시음 행사에 활용됐다. 이날 시음 행사에 모은 와인 전문가 10여 명은 ‘우주 숙성 와인’과 같은 해에 수확된 동일 품종으로 만든 와인과 비교했을 때, 표현하기 어려운 미묘한 차이가 있다고 품평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했던 와인 저술가 제인 앤슨은 “‘우주 숙성 와인’이 조금 더 익은 느낌이 나며, 부드럽고 꽃향기가 조금 더 나는 것 같다”면서 “‘우주 숙성 와인’은 숙성 기간이 2~3년 더 지난 것처럼 느껴진다. 오늘 밤 당장 와인을 마셔야 한다면 ‘우주 와인’이 더 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약 14개월간 숙성된 뒤 지구로 돌아온 프랑스 메를로 품종의 와인 ‘샤토 페르뤼스 2000’

또 다른 전문가들은 “가장자리는 약간의 갈색빛이 도는 붉은 벽돌색이 드러나고, 옅은 분홍빛도 보인다” 등의 평을 내놓기도 했다.



경매업체 크리스티 측은 우주에서 숙성된 와인 12병 중 단 한 병만 경매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낙찰 예상가는 1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판매 금액은 와인을 우주로 보냈던 스타트업의 연구 자금으로 쓰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