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성희롱 vs 사적 대화” 여성 폭력 방지 공익광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성에 의한 여성에 대한 폭력과 성차별을 금지하자는 공익광고가 그만 설정이 적당한가를 두고 남녀 논쟁으로 과열되고 있다. 6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현재 호주 공중파와 경기장, 유튜브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노출되고 있는 '여성 폭력 반대' 공익광고가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광고는 이른 아침 공원에서 운동을 시작하려는 두 남성의 대화로 시작된다. 두 남성의 주변으로는 4명의 여성들이 운동을 하고 있으며, 백인 남성이 흑인 남성에게 약간은 엉큼한 눈짓을 하며 "저기 좀 봐, 아침 6시로 알람 설정해 놓은 것이 가치 있지?"라고 말을 건넨다. 이에 다른 흑인 남성은 불편한 표정을 하지만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 

그리고 화면에는 "다음번에는 무엇인가를 해라"라는 자막이 뜨고 순간 화면은 다시 뒤로 감겨 백인 남성의 대사가 다시 등장한다. 이번에는 흑인 남성이 그의 표현이 매우 부적절하다는 듯이 머리를 흔들며 한심하다는 듯이 보고는 그 자리를 떠난다.

혼자 남겨진 남성은 무안한 표정을 짓고 그 위로 "여성을 존중을 하지 않는 모습을 본다면 그것이 옳지 않다는 것을 보여줘라"라는 자막이 뜨고, 이어 마지막 화면에는 "행동하라, 왜냐하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상처를 주는 것"이라는 메시지가 나오며 광고는 끝이 난다.

해당 광고가 방송되자 온라인 상에서는 다양한 논쟁이 불붙기 시작했다. 시드니에 거주한다는 Sydney99는 "여성에 대한 폭력을 절대 반대하지만 친구와 운동하면서 매력적인 여성에 대한 사적인 대화도 못하는냐?"고 불만을 제기 했다.

퍼스에 산다는 Dabo라는 네티즌은 "직접적인 성희롱도 아니고 6시에 알람 설정 잘했다고 말하는게 부적절하다는 여성들은 귀마개를 쓰고 다녀야 할 듯"이라고 적었다. 멜버른에 사는 여성이라고 밝힌 QueenMelbourne은 "나도 여성이지만 솔직히 해변이나 체육관에서 잘생기고 몸 좋은 남성을 보며 나누는 여성들의 대화는 저거 이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광고를 대찬성하는 네티즌들도 많다. 한 여성은 "많은 남성들이 자신의 행동이 얼마나 무례하고 성차별적인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광고가 그들이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줄 수 있다"고 적었고, 다른 네티즌은 "아무말도 하지 않고 고개만 돌리고 자리를 피할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지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고 했다. 다른 네티즌은 "광고의 상황보다 좀 더 문제가 되는 성차별 상황이 담겼으면 한다"는 바램을 적기도 했다. 

해당 기사에는 네티즌을 상대로 '해당 광고의 대사가 여성에게 부적절하다고 생각 하는가'라는 설문조사를 하고 있으며 6일 기준 764명이 참가해 '그렇다'가 17%, '아니다'가 83%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해당 광고는 여성과 가정폭력을 방지하는 시민단체인 아우어 와치(Our Watch)가 제작하였으며, 패티 키너슬리 CEO는 "75%의 호주 남성들이 여성이 성차별을 당하고 존중받지 못한 모습을 보았을 때 어떻게 행동할지 모르겠다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이 광고를 제작하게 되었다"며 "여성에 대한 폭력은 일상 속 여성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 무례함, 성차별에서 시작된다"고 말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